박세리 "'노는 언니' 출연 후 DM으로 대시가 많이 와"
'노는 언니', 역대급 먹방→러브스토리 최초 고백
입맛+웃음+감성 다잡은 캠핑
'노는 언니' 멤버들이 캠핑을 즐겼다. /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영상 캡처
'노는 언니' 멤버들이 캠핑을 즐겼다. /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영상 캡처


언니들이 배도 채우고 가슴도 채운, 몸과 마음 '꽉 찬' 캠핑의 첫날밤을 맞았다.

지난 8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 박지은)에서는 '캠알못'(캠핑을 알지 못하는)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 언니들이 난생 처음 캠핑을 떠나 알찬 첫째 날을 마무리 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언니들은 벼르고 벼른 '먹킷리스트'를 야무지게 해치우며 역시 국가대표다운 먹성을 입증했다. 저녁식사 타임에는 '기린즈' 한유미, 김은혜가 만든 정체불명 김치전골부터 곱창과 막창구이, 통오징어 구이, 가리비 양념범벅, 새우 버터구이, 새우 소금구이, 오징어 버터구이 등을 줄줄이 만들어 먹으며 야외 캠핑에서만 느낄 수 있는 식도락을 맛봤다.

그러면서 언니들은 자기 합리화를 시작했다. 박세리는 "우리 먹는 걸로 2~3주 방송분량을 뽑아야 된다. 쭉쭉 먹어야 한다"고 동생들을 독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배부른 식사가 끝나고 캠프파이어를 할 때도 모닥불 앞에 앉아 스모어(마시멜로+초콜릿 구이), 쫀드기 구이 등을 디저트로 흡입했다. 영화를 보면서는 마약옥수수와 스파게티 추로스까지 만들어 먹으며 지치지 않는 먹방을 이어갔다.

언니들이 채운 건 위장만이 아니었다. 모닥불 앞에서는 이제껏 쉽게 만날 수 없던 운동선수 언니들의 연애사 고충과 속마음을 공유하며 끈끈해졌다. "연애를 하면 운동에 지장 있지 않냐"는 등 선수들의 연애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세상의 시선을 토로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름다운 사랑을 완성한 새댁 김은혜와 예비신부 곽민정의 프러포즈 스토리가 멤버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다. 교제 6개월 만에 결혼했다는 새댁 김은혜는 프라이빗 영화관에서 직접 만든 케이크로 프러포즈한 남편 때문에 눈물 흘렸던 기억, 예비신부 곽민정은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소박하게 편지를 읽어준 문성곤 선수의 감동적인 프러포즈 사연을 최초 공개하며 멤버들의 부러움과 공감을 샀다.

맏언니 박세리는 '노는 언니' 출연 이후 SNS DM으로 대시가 많이 온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 "친구 같은 연인을 만나고 싶다" "프러포즈를 받으면 대문짝만하게 기사를 낼 것"이라고 선포, 언니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하루 종일 허당 기질로 박세리의 애를 태웠던 한유미는 이번 캠핑을 위해 일부러 우쿨렐레를 배워온 정성을 보이며 캠프파이어의 낭만을 더했다. 이후 언니들은 야외 스크린을 통해 정우성, 손예진 주연의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를 감상하면서 감성 넘치는 캠핑 첫날밤을 마무리했다.

시청자들은 "꾸밈없는 언니들의 모습들이 너무 보기 좋다", "한유미 선수 독보적인 캐릭터다. 너무 귀엽다", "리치언니 박세리 리더십 굿", "남현희는 소리 없이 뭐든 잘하는 것 같다", "먹으면서 먹을 것을 생각하다니 배우신 언니들" 등 반응을 보였다.

이날 언니들은 한시도 허투루 보내지 않고 캠핑의 다양한 묘미를 온몸으로 느꼈다. 운동만 하며 살던 과거엔 미처 몰랐던, 벗들과 함께하는 캠핑의 매력을 알게 된 하루다. 좁은 캠핑카 안에 모여 잠을 청하며, 언니들끼리 한층 가까워진 연대감도 엿보였다.

다음날 아침에는 또 어떤 새로운 일들이 언니들을 기다리고 있을지, 다음 주 예고에는 배드민턴과 서바이벌 게임에 나선 언니들의 모습이 담겨 캠핑 초보들의 남은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