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결혼 생활 공개
"시험관 시술에 실패"
남편 박용근 깜짝 영상편지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9일 밤 8시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 탑골 레전드 가수이자 연예계 대표 센 언니 룰라, 디바의 채리나가 출연한다.

박용근은 아침부터 채리나에게 마사지를 해주고, 먹기 힘든 해산물들을 직접 손으로 손질해 주는 등 연하 남편임에도 오빠 같은 듬직함을 보여줘 채리나는 여성 패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퍼펙트라이프'의 공식 로맨틱 가이, 박하선 바라기 MC 류수영도 박하선과 연애 시절 "하선아,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귤을 까주고 사랑하는 사람한테는 새우를 까주는 거야"라고 말하며 새우를 까주었던 일화를 공개했는데, 류수영의 한도 초과 로맨틱함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고.

이어 채리나·박용근 부부가 창고 정리에 나섰다. 정리하던 중 채리나의 과거 활동이 담긴 비디오테이프가 발견되고, 두 사람은 비디오테이프를 보며 추억에 젖었다. 90년대 미인 메이크업의 특징인 갈매기 눈썹과 두꺼운 입술 메이크업한 모습에 채리나는 "보고 있으니 성질 난다!"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중학생 때부터 당신 팬이었다"고 고백한 박용근의 말에 채리나가 "왜 좋았냐"고 물었고, 남편의 대답에 채리나는 분노했다. 부인을 분노케 한 남편의 빵점(?) 짜리 답변이 무엇이었을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채리나는 "사실 촬영 이틀 전에 시험관 시술에 실패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제는 눈물도 안 난다. 이번이 2번째 시술이지만 그전에 임신 관련 많은 수술을 해, 체감상 (시험관 시술을) 10번 이상은 한 것 같다"며 힘들었던 시간들을 밝혀 뭉클함을 더했다. 심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채리나에게 박용근이 보내온 깜짝 영상 편지도 공개될 예정이다.

채리나·박용근 부부의 깨가 쏟아지는 일상과 눈물을 부르는 박용근의 영상 편지는 9일 오후 8시 '퍼펙트라이프'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