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태주, 의뢰인 출연
애틋한 나태주 삼남매 성장기
현주엽 "부끄럽다"
'TV는 사랑을 싣고' 예고/ 사진=KBS2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예고/ 사진=KBS2 제공


가수 나태주가 가슴을 뭉클한 가족사를 공개한다.

9일 안방 극장을 다시 찾아오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태권 트롯으로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나태주의 생애 가장 소중한 인연 찾기가 그려진다.

최근 녹화 내내 주거니 받거니 핑퐁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내던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의뢰인 나태주의 짠한 과거 사연에 가슴 아파했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어머니와 떨어지게 되면서 이른 나이에 홀로서기를 해야 했던 나태주 삼남매의 이야기와 철없던 시절 나태주가 저지른 실수에 그의 아버지가 대처한 반전 훈육법은 두 MC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변변한 반찬도 없이 물에 밥을 말아먹기 일쑤였지만 항상 우애 깊은 나태주 삼남매 이야기를 듣던 현주엽은 “부끄럽다”, “우리 형제들이 방송을 꼭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학창시절 셋이 합쳐 300kg가 넘는 떡잎부터 달랐다는 삼형제 에피소드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비록 어려웠지만 따뜻함을 잃지 않은 나태주 가족의 가슴 찡한 사연은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