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춘, '비디오스타'로 예능 첫 출연
데뷔 40년 차 배우
아내와 대학 선후배로 만난 러브스토리 공개
아들 희귀병 고백 '뭉클'
'비디오스타' 김병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병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김병춘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아들의 희귀병을 고백한다.

8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비스 몰러 나간다. 예능 농사꾼' 특집으로 한국 최초 국악 뮤지컬 영화 '소리꾼'의 배우 이유리, 이봉근, 김병춘, 김강현, 감독 조정래가 출연한다.

올해로 데뷔 40년 차가 된 감초 배우 김병춘은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바람의 전설'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남겼던 배우로 영화 30편 이상, 50편 이상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비디오스타'로 예능 첫 출연하게 된 김병춘은 남다른 예능 욕심을 드러내며 다양한 에피소드와 개인기를 선보였다. 자신이 공개할 에피소드, 개인기를 대본으로 정리해 작가에게 직접 보내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는 자신이 준비한 대본에 맞춰 특별한 개인기 무대들을 아낌없이 방출했다.

또한 영화 '바람의 전설'에서 배우 김성재의 춤 선생으로 선보였던 댄스를 재연하며 '김병춘 스포츠 댄스 클래스'까지 열었다. 녹슬지 않은 실력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날 김병춘은 대학교 선후배 사이로 만나게 된 아내와의 러브스토리와 가족들과 함께한 특별한 영상도 공개했다. 희귀병 리씨증후군을 앓고 있어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아들을 위해 가족들이 특별한 산책을 준비했던 것. 산책 영상을 보고 큰 감동을 받은 MC들이 김병춘에게 영상 편지를 제안하자, 김병춘은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다양한 매력의 감초 배우 김병춘의 활약은 8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