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탑골GD 시절 패션 비밀
"스타일리스트 없이 직접 옷 골라"
"무대 의상은 무조건 오버사이즈"
'옥탑방의 문제아들' 속 양준일/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속 양준일/ 사진=KBS2 제공


가수 양준일이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패셔니스타로 거듭난 비결을 털어놓는다.

8일 방송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세련된 음악과 패션 센스로 ‘역주행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양준일이 그간 보지 못했던 색다른 면모를 아낌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양준일은 ‘시대를 앞서간 패션’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그는 1990년대 활동 당시 스타일리스트가 없어 직접 옷을 골랐다며 남다른 패션감각을 드러냈다. 또한 과거 패션 학교에 다니며 주로 특별한 의상을 추구했다며 “남자 옷은 틀에 박혀 있다”, “여자 옷을 일부러 찾아 입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양준일은 무대 의상을 고를 때에는 ‘오버 사이즈 의상’을 선호한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로 “춤출 때 옷이 흔들려야 한다”며 무대 장인다운 패션 철학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