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X하희라, ‘라스’ 부부 동반 상륙
김구라, '수종학개론' 입문?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연예계 대표 ‘사랑꾼 부부’ 최수종, 하희라가 MBC ‘라디오스타’에 동반 출연한다. 올해로 결혼 27년 차를 맞이한 부부는 여전히 서로에게 “잘 보이고 싶어 관리한다”는 애정 뚝뚝 에피소드부터 ‘수종 효과’ 덕에 MC 김구라와 김국진의 사랑꾼 면모까지 공개된다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하희라와 그의 껌딱지 최수종, 이태란, 천둥과 함께하는 ‘하희라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 허경환은 ‘뼈그맨’답게 깨알 웃음을 더하는 활약 예고한다.

부부는 모두의 예상대로 달달 토크를 이어간다. 최수종은 ‘사랑꾼 끝판왕’답게 아내 하희라를 향해 직진 애정 공세를 펼친다고. 그는 신체 나이 검사 결과 30대 중반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며 매일 운동하고 관리하는 이유가 “하희라한테 잘 보이고 싶어서”라고 털어놨다고 전해진다.

이에 질세라 하희라도 “저도 잘 보이려고 운동을 한다”고 밝혀 MC들을 얼어붙게 했다고. 김국진은 “잘 만났네~ 잘 만났어!”라고 감탄했다고 해 결혼 27년 차에도 변함없이 애틋 달콤한 부부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수종 효과’는 MC들의 핑크빛 에피소드로 번진다. 최근 열애 중임을 고백한 김구라는 좋은 감정을 그대로 “너무 좋다”고 후배들처럼 표현하기 어렵다고 밝히며 이에 따른 연인의 반응을 공개한다.

이야기를 듣던 최수종은 “표현은 습관”이라고 조언하고, 김구라는 “집에서는 하는데 밖에서는 갑자기”라고 주저하더니 “너무 좋아! 신세계야!”라고 외치며 ‘수종학개론’에 입문한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최수종, 하희라 부부는 아내 강수지를 위해 남몰래 행사장을 찾았다가 누구보다 자주 무대에 오른 김국진의 사랑꾼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키운다.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드라마틱한 러브 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