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화제된 '사장님' 출연
리뷰 앱, 손님 찾는다
손님에게 위로글 보내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초밥집 사장님이 출연해 한 손님의 안부를 물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온라인 상에서 큰 화제가 된 초밥집 사장님이 출연했다. 초밥집 사장님은 지난 2018년 배달앱에 글을 올린 한 손님을 찾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 손님을 찾으려고 나왔다. 손님이 생을 마감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초밥을 주문했다고 하더라. 그리고 우리가 보낸 꽃과 손편지를 받고 삶의 희망을 얻었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장님은 "그 분의 소식이 궁금하기도 하고, 잘 살고 있겠지만 한 번만 더 연락을 해주든 주문을 해주시면 마음이 편할 것 같다. '잘 될거예요', '힘내세요'라고 말하면 큰 위로가 안 될 것 같아서 댓글을 남겼는데 '주신 연필로 예쁜 글을 쓰겠다'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글을 쓰는 분 같아서 리뷰에 댓글을 읽기 시작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 초밥집 사장님은 "그런데 그 분이 앱 탈퇴를 했더라. 그런데 그 분이 언젠가 또 주문을 해준다고 해서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서장훈은 "그런데 그 사람을 꼭 찾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사장님은 "얼마나 주변에 기댈 곳이 없이 힘들었으면 일면식도 없는 초밥집 사장에게 삶의 희망을 잡았을까 싶더라. 이제는 주변에서 그 분에 대해 물어보는 분들도 있다"라며 "작은 메모지에 취준생이 글을 써준게 있는데 그걸 액자로 만들어서 보관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서장훈은 "사장님으로서 최선을 다한 것 같다. 책임감이 많이 생기신 것 같다. 2년 반이 지났다. 아마 그 분은 열심히 살고 있을 거다. 너무 신경을 쓰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라고 응원했다. 사장님은 "다시 주문하겠다는 말에 너무 묶여있었던 것 같다. 다시 주문 안 해주셔도 괜찮으니까 건강하게 잘 사셨으면 좋겠다. 나도 열심히 살아가겠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