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스 게임' 결과는?
원수가 99억원 받는다고?
"이게 무슨 의미야"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자기애를 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이수근과 서장훈이 '밸런스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밸런스 게임은 두 가지 중에 선택을 하는 게임이었다.

이수근은 "내가 1억 원 받고 원수가 99억 원 받기vs아무것도 안 받기?"라고 물었고, 서장훈은 "난 당연히 아예 안 받기 선택하지. 내 원수가 99억 받는 모습을 어떻게 보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안 웃긴 이수근vs빈털터리 서장훈?"에 대해 서장훈은 "난 빈털터리 서장훈으로 살겠다. 빈털터리니까 뭔가 일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 그런데 진짜, 내가 매일 이야기하는 건데,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