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환♥박혜민, 재등장…주변 반응 공개
박혜민 "남편, 방송 기념으로 관계하자고…"
조지환, 변화 다짐 "72시간 계약서 작성"
'애로부부' 예고/ 사진=채널A 제공
'애로부부' 예고/ 사진=채널A 제공


SKY 채널(이하 SKY)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라는 고민을 털어놓은 조지환·박혜민 부부가 다시 한 번 등장해 지난 방송의 후일담 을 공개한다.

7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지난회 ‘속터뷰’에서 부부관계를 둘러싸고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준 조지환·박혜민 부부가 다시 스튜디오를 찾는다.

장안의 화제가 된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에 대해 주변의 반응이 어땠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조지환은 “이렇게 화제가 될 줄은 몰랐고,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죄송한 이유’에 대해 “형들한테 좀 혼났다. ‘아내에게 엄청 혼났다’는 분들이 많았다”며 “아내들이 ‘조지환 저 친구는 저렇게 열정적으로 뭔가 해 보려는데, 너는 뭐냐’는 반응을 보였다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막상 박혜민은 “정말 32시간이 맞냐고, 일 하면서 남편 받아주느라고 너무 힘들겠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했다. 하지만 지인들의 반응은 상상을 초월할 만큼 뜨거웠다. 박혜민은 “간호사라 수술방에 들어가면 휴대폰을 못 보는데, 메시지가 500개씩 와 있어서 적응이 안 된다”며 웃었다.

이어 조지환은 “제가 너무 물의를 일으킨 것도 같고, 죄송해서 반성도 많이 했다”면서 “새로운 약속으로 ‘72시간 계약서’를 썼다”며 자필 계약서를 공개했다. 계약서에는 ‘72시간 내에 못 참고 요구하면 96시간으로 가차없이 늘어난다’, ‘남편은 넘치는 에너지를 운동 및 기타 여가활동으로 분산한다’는 내용과 함께 지장이 찍혀 있었다.

조지환은 “진짜 진지하게 쓴 것”이라고 했지만, 박혜민은 “그래 봤자 72시간이면 겨우 3일”이라고 답했다. 또 박혜민은 “그런데 남편이 32시간 안 됐는데도 ‘방송한 기념으로 한 번 하자’고 했다”며 “본질적인 건 할 수 없구나 싶었지만, 남편도 지킬 것 같다”고 말했다. 조지환은 “저 요새 거실에서 자요”라며 “이 약속이 과연 지켜질지 한 번 지켜봐 주세요”라며 변화를 다짐했다. 제작진은 “한 달 뒤에 체크를 위해 한 번 모시겠다”며 두 사람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조지환·박혜민에 이어, 새로운 ‘속터뷰’ 출연자로는 ‘사랑과 전쟁’의 주역으로 유명한 여배우 최영완이 결혼 13년차 남편인 연극연출가 손남목과 함께 모습을 드러내 기대감을 자아냈다. 최영완은 “저를 성(性)에 눈뜨게 해 준 남자다. 그렇게 좋더라”며 초반부터 남다른 ‘남편 자랑’으로 시작했지만, 이날의 의뢰인은 남편 손남목이어서 이들의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애로부부’는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