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도 런닝맨 특집
형사X프로파일러 등장
"헤드헌터 뜻 몰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헤드헌터의 의미를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프로파일러 표창원과 형사 윤석호가 출연해 '괴도 런닝맨'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두 번째로 현장에 등장한 양세찬은 여러 직업 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 1라운드에서 "헤드헌터가 뭐야?"라며 엉뚱하게 해석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연달아 들어온 하하에게 "헤드헌터가 뭐냐"라고 물었고, 하하 또한 제대로 답을 하지 못했다.

이어 윤석호 경위는 괴도 2인 검거에서 "원래 괴도범들이 명절 전에 한 번 탐문을 한다. 그 뒤에 작업을 시작한다. 그래서 인테리어 전문가 이광수, 보안요원 김종국 중 한 명일 수도 있다"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이광수는 오디오 감독 양세찬으로부터 '침묵' 마스크를 쓰게 됐고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다.

이광수는 마스크를 쓴 상황에서 손으로만 대답을 했다. 멤버들은 "헤드헌터도 있었는데 왜 선택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이광수는 머리를 자르는 동작을 했다. 옆에 있던 김종국은 "헤드헌터가 미용사인 줄 알았다고"라고 그의 행동을 해석해 폭소케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