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동해, 예능 초보의 하루
동해, 난데없는 영어 대화 '엉뚱'
'전참시' 은혁, 예능 신생아 동해에 '폭풍 잔소리'
허경환, 14살 차 매니저에 "더 나은 환경 마련해주고파"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전참시' 슈퍼주니어 동해와 은혁의 예능감이 폭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20회에서는 슈퍼주니어 동해와 은혁의 극과 극 일상이 공개됐다. 예능 신생아 동해의 허당미와 은혁의 잔망미가 시청자들에게 반전 재미로 다가갔다. 신동에 이어 동해, 은혁까지 '전참시' 카메라 앞에 세운 규현은 "슈퍼주니어의 '전참시' 등용문이 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규현 편에 출연해 신스틸러 존재감을 뿜어내며 '국민 설거지 요정'으로 등극한 은혁. 이날 방송에서는 슈퍼주니어-D&E 컴백과 함께 동해와 '전참시'에 출격했다. 은혁은 이날 방송에서는 셰프 규현과 함께 군대리아 쿡방에 나섰다. 분량 사수를 위한 은혁의 잔망 넘치는 예능감이 시종일관 빅웃음을 터트렸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관찰 예능에 출연한 동해의 루틴은 영어로 가득했다. 동해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영어 책을 펼치고, 슈퍼주니어와 전화통화 도중 난데없이 영어로 대화하는 엉뚱함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이에 동해가 '전참시' 제작진과 전화통화 중에도 영어를 내뱉었다는 제보까지 쏟아져 웃음을 배가했다.

동해는 발지압 판 위에 서서 탁 트인 멍하니 한강뷰를 바라보는가 하면, 어머니의 깜짝 알코올 근황 공개에 황급히 전화를 끊어 MC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동해의 상상도 못 했던 허당 매력에 MC들은 "동해 씨가 이런 캐릭터인 줄 몰랐다"며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은혁은 예능 신생아 동해의 분량이 걱정돼 전화통화로 폭풍 예능 과외를 쏟아냈다. 이에 동해는 "분량만 뽑으려고 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해라. 분량! 분량!"이라고 발끈해 또 한 번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뒤집어놨다.

허경환은 14살 세대차이를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던 20대 매니저와 다시 한번 '전참시'를 찾았다. 허경환은 300년 앞서간 퓨처아이돌 억G조G로 기상천외한 웃음을 남기는가 하면, 뼈 때리는 팩트폭격을 날리는 매니저와의 중독성 강한 티키타카를 드러냈다.

허경환은 매니저의 집을 방문한 뒤, 매니저에게 더 나은 환경을 마련해주고 싶어 고민 중이라고 털어놔 뭉클함을 안기기도 했다. 이어 허경환과 매니저는 한치의 양보도 없는 주짓수 대결을 펼치며 진한 감동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3.6%(2부)를 기록하며 16주 연속 동 시간대 1위라는 기록을 이어갔다. 가구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5.5%(2부)를 기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치솟았다.

'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