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로 만든 의상
옐로우 컬러 슈트
"이번 의상 역대급"
'백파더' 노라조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노라조 / 사진 = MBC 영상 캡처


대세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센스만점 의상으로 오프닝을 장식했다.

노라조는 5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서 재료 소개에 나섰다.

이날 노라조는 오늘의 주제인 '카레'에 맞춰 강렬한 옐로우 컬러의 슈트를 맞춰입고 무대에 올랐다. 조빈은 인스턴트 카레의 종이 봉투를 슈트 상의로 만들어 입었으며, 머리 위에는 카레가 올려진 흰 밥으로 시선을 모았다.

원흠 또한 카레 안에 있는 봉투를 접어 슈트 겉에 둘렀고, 조빈과 조화로운 분위기를 더했다. 조빈은 "저희 스타일리스트가 얼굴이 노래질 때까지 카레를 먹었다고 한다"며 의상 비화를 밝혔다.

양세형은 "이번 의상은 역대급인 것 같다"며 "레이디가가의 느낌이 난다"고 극찬했고, 백종원 또한 "복장으로 박물관 차려도 될 거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