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명, 승부욕 대폭발
'놀토' 최초 후불제 제안
햇님 "김대명 이상형" 고백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5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김의성과 김대명이 출연해 꽉 찬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은 배우 김의성과 김대명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김대명은 "건강한 웃음을 주는 것 같아 '놀토'를 재미있게 보고 있다"면서 '찐 팬'임을 밝혀 이목을 모았다. 특히 '바보존'의 문세윤, 김동현에게 매료됐음을 고백한 김대명은 예능 신생아답게 카메라를 응시하는 대신 혜리를 보고 토크를 이어가 웃음을 안겼다.

김의성 역시 반전 매력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스크린에서 보여줬던 악역 이미지와 달리 "저는 한 번도 부드럽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 김의성은 신입 아미(BTS 팬클럽)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아미에 공식 가입한 것은 아니지만 BTS 영상을 하루에 5시간씩 시청하기도 한다고. 시장 음식을 구경하던 중 "일단 먹고 맞히면 안 되냐"며 '놀토' 최초로 후불제를 제안하는가 하면, 식재료에 남다른 관심을 보이는 등 유쾌한 입담도 뽐냈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김의성은 승부욕을 폭발시켰다. "이게 뭐라고 이렇게 열심히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받쓰에 완벽히 빠져든 김의성은 좀처럼 문제가 풀리지 않자 "노래를 못 알아듣게 부른다"고 투덜댄 것도 잠시, 래퍼에 빙의해 라임을 파악, 가사의 모음 배열로 정답을 유추하고 논리정연하게 문맥을 풀어내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이날은 김대명과 입짧은 햇님이 오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김대명이 이상형이라며 얼굴이 발그레해진 입짧은 햇님은 "꼭 드셨으면 좋겠다"면서 시장 음식을 양보해 도레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김대명은 "제가 꼭 맞혀서 그 쪽으로 가겠다"고 화답해 녹화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실제로 김대명은 결정적인 단어를 캐치하며 실력을 발휘했고, 입짧은 햇님은 물개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이후로도 계속된 두 사람의 핑크빛 로맨스에 멤버들은 선다방이냐고 놀리면서도 "김대명이 정답을 맞히면 햇님은 떠나야 한다. 로미오와 줄리엣이다"라고 안타까움을 연발해 재미를 더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받쓰에서는 멤버들 간 의견 대립이 극에 달했다. 열띤 토론을 벌이다 서로에게 서운해하는 도레미들을 본 붐은 "오늘 삐지는 특집인가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반전에 반전이 거듭되는 결과가 벌어져 스튜디오가 대혼란에 빠졌다. 상대방을 향해 사과를 요구하며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던 멤버들은 '놀토'의 건강한 웃음을 기대했던 김대명의 눈치를 보며 "사실은 해로운 웃음인데 편집을 잘하는 거다"라고 설명했고, 김의성은 "아사리판인데"라고 직언을 날려 흥미를 돋웠다.

한편 이날 간식 게임에는 도플갱어 배우 편이 출제됐다. “집에서 연습했다”는 김대명은 토크가 길어지면 “게임 빨리 진행하면 안 되냐”고 물으며 의지를 불태웠다. 김의성 또한 간식을 바라보며 “애기가 익어가고 있다”, “애기가 몇 개 안 남았다”며 초조해 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 ‘타짜’ 너구리 형사 성대모사에 나선 김대명과 원조의 위엄을 자랑한 문세윤, 건강한 웃음을 위해 고군분투한 신동엽까지 녹화 내내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