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나한테 너무 관심 없어”
‘사랑과 전쟁’ 속 바람 100% 상황
'애로부부' 예고 영상./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예고 영상./사진제공=채널A, SKY


채널A와 SKY 채널이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하반신 마비로 아내에게 외면 은 남편과 간병인 여인의 위험한 감정을 다룬 새 ‘애로드라마’와, ‘사랑과 전쟁’을 연상시키는 한 부부의 뜨거운 ‘속터뷰’를 담은 7회로 돌아온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애로부부’ 7회 ‘애로드라마’ 예고편은 한 순간의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며 남자로서의 자존심마저 무너져 버린 한 남편의 비극적인 모습으로 시작된다. 아내는 누군가에게 비아냥거리듯 “지금 그이 상태 몰라? 남자로서 무슨 일을 할 수 있는데”라고 남편에 대해 말하고, 이에 MC 최화정, 홍진경, 이용진은 “말이 너무 심하다. 왜 이래?”라며 경악했다.

이런 가운데 지친 아내 대신 젊은 간병인 여인이 남편에게 다가오고, 두 사람은 손을 맞잡다가 끌어안는 단계로 나아가며 점점 위험한 감정에 휩싸인다. 남편은 아내에게 “당신 사업 핑계 대고 내 옆에 없을 때, 이 사람이 그 자리를 지켜줬어. 아무 조건 없이 내 옆에 있었다고”라고 원망하듯 말했다. 그러나 이 대사와 심상치 않은 간병인 여인의 미소가 겹쳐졌고, 아내 쪽에선 “정말 그럴까?”라고 답했다. 충격 실화를 드라마화한 7번째 ‘애로드라마’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속터뷰’ 예고에서는 남편과 나란히 앉은 아내가 “그 때 뜨거웠죠. 환상의 나라로 초대해 준 그 남자”라며 남편과의 사랑 넘쳤던 과거를 회상한다. 하지만 순간 표정이 180도 바뀐 아내는 “그런데 어느 순간, 나한테 너무 관심이 없는 거야. ‘사랑과 전쟁’에선 그럴 때, 바람 100%거든요”라고 말했다. 또 “사랑한다는 문자가 왔어요. 이 새벽에 사랑한다고”라고 말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MC 최화정은 “충분히 오해할 수 있죠”라며 고개를 끄덕였고, 남편은 “심각하네요, 진짜”라며 고개를 숙여 ‘사랑과 전쟁’ 스토리가 어떻게 굴러갈지를 궁금하게 했다.

‘애로부부’ 7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