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센스' 이상엽 "이민정과 애정신, 이병헌에 눈치 보여"
'이민정 상대역' 이상엽 "이병헌, 모니터한다더라"
사진=tvN '식스센스' 방송 캡처
사진=tvN '식스센스' 방송 캡처


'식스센스' 이상엽이 이민정과의 애정신 촬영에 이병헌이 신경 쓰인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는 유재석, 오나라, 제시, 전소민, 미주와 게스트 이상엽이 출연했다.

이상엽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민정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유재석은 이상엽에게 "상대역인 이민정과 가끔 애정신도 있을 텐데 이병헌이 볼 거라는 생각은 안 해봤냐"고 물었다. 이에 이상엽은 "안 그래도 이병헌이 모니터를 해주신다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움찔움찔한다. 신경이 쓰였다"고 털어놓았다. 오나라는 "이병헌에게 전화해서 '뽀뽀 들어간다'고 허락을 받아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식스센스'는 여섯 명의 출연자가 이색적인 주제의 장소나 인물들을 찾아다니며 진짜 속에서 가짜를 찾아내는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