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동준, 백종원 옆자리 지키는 '열정맨'
김동준, 열정+센스+성실 다 갖췄네
'맛남의 광장' 김동준 / 사진=SBS 방송 캡처
'맛남의 광장' 김동준 / 사진=SBS 방송 캡처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백종원 수제자'로 옆자리를 지켰다.

김동준은 지난 3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과 함께 요리대결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양세형-유병재 팀의 부추겉절이 비빔 칼국수와 김희철-선미 팀의 부추 참깨 크로켓을 맛보고 날카로운 맛 평가를 펼치며 어느 팀의 요리인지 추리를 시작했다.

김동준은 요리 대결을 펼친 이들의 반응을 살피고, 요리 스타일을 떠올리며 세심하게 추리했다. 휴식 시간에는 과자 받아먹기를 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아침 당번 배 젠가 게임에서도 김동준은 진지한 모습으로 '열정맨'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후 백종원과 아침 당번이 된 김동준은 아침부터 운동을 하고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백종원의 가르침대로 부추 달걀 볶음을 만들어 백종원의 수제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 백종원에게 "아침부터 잘생겼다"며 센스 있는 화법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아침 식사를 시작한 김동준은 황태 콩나물 라면, 부추 달걀 볶음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돌게 했다. 김동준은 '백종원 수제자'로서 옆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김동준은 이달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