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한강뷰 집 놔두고 가평 생활”
유상무, 아내의 찐 사랑 외조 '훈훈'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혜성 KBS 전 아나운서가 남자친구 전현무의 특급 외조에 힘입어 프리랜서 데뷔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프리를 선언한 배경부터 15살 차 연인과의 알콩달콩 연애담까지 들려주며 관심을 싹쓸이했다.

최여진, 손연재, 유상무는 레저스포츠와 리듬체조, 아내에게 푹 빠진 이야기를 들려주며 이슈 메이커다운 활약을 펼쳤다.

지난 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최여진, 손연재, 이혜성, 유상무가 출연한 ‘다시 여기 화제가’ 특집으로 꾸며졌다. 가수 강남이 스페셜 MC로 출격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디오스타’를 찾은 스타들은 거침없는 사랑꾼 토크와 솔직한 입담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결혼과 연애에 대한 로망을 밝힌 최여진부터 체조 교실 CEO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손연재, 공개 연인 전현무와의 달달 연애사를 밝힌 이혜성, 대유잼 입담을 펼친 유상무의 활약까지 4인 게스트들의 다채로운 토크가 꿀잼지수를 끌어올렸다.

최여진은 “한강뷰 집 놔두고 5일은 가평에서 생활 중”이라며 수상스키 등 레저스포츠에 푹 빠져 있는 근황을 전했다. 또한 “많은 분들이 비혼주의자로 오해를 하는데 저는 당장 내일이라도 소울메이트를 만나면 결혼할 수 있다”며 공개 열애에 대한 로망도 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체조 요정에서 리듬체조 학원 CEO로 변신한 손연재는 “초반 1년은 적자였지만 지금은 조금 자리를 잡았다. 수강생이 100명 정도”라고 근황을 공개했다.

이어 선수 시절을 회상하며 광고를 찍었다는 이유로 악플에 시달렸다며 “운동을 하러 러시아에 가면 ‘스타 놀이 잘하다 왔느냐’는 말을 들어야 했다. 대회출전 시 개인이 모든 경비를 부담해야 했기에 선수생활을 하려면 광고를 찍어야만 했다”고 당시 고충을 언급했다. 손연재는 이외에도 마성의 리본 안무 무대로 체조요정의 위엄을 발산, 출연자들과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KBS 퇴사 후 프리랜서 데뷔 전을 치른 이혜성 전 아나운서는 전현무와의 달달 연애담을 공개했다. 이혜성 전 아나운서는 연인 전현무가 연애 첩보 작전을 위해 새빨간 차를 장만해 온 비화를 털어놨다. 이에 강남은 “전현무 씨가 진짜 좋아하는 것 같더라”고 ‘사석토크’를 펼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15살 차이인 전현무에게 등산과 운동을 함께 가자고 권하거나 건강프로그램에서 본 내용을 알려주거나 논문을 찾아서 건강 팁을 전해준다며 남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요리에 관심이 많다는 이혜성 전 아나운서는 직접 만든 호박선과 화전 요리를 선보였고 출연진의 찐 감탄을 부르는 맛으로 ‘혜장금’에 등극했다.

2017년 대장암 수술 후 건강을 회복 중인 근황을 밝힌 유상무는 ”처음 발병 소식을 듣고 가족이 아닌 절친 유세윤에게만 알렸다. 장동민에겐 알리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수술 후 눈을 떴을 때 눈앞에 있는 장동민의 농담 장전 표정을 보고, 웃음이 나와 수술부위가 터질까 봐 “장동민 나가라고 해!”라고 외쳤던 사연을 공개, 찐입담을 뽐냈다.

아내의 찐 사랑 내조도 자랑했다. 유상무는 “수술을 하면 4일 동안 물을 못 먹는다. 나중에 봤더니 그 동안 아내도 물을 안 먹었더라”고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하희라, 최수종, 이태란, 천둥과 출연하는 '하희라이트' 특집이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