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혜성
"서울대 가려고 공부만…사회화 덜 돼"
"방시혁 조언에 아나운서 시작"
전현무와 첩보 데이트 까지 공개
'라디오스타' 이혜성 /사진=MBC 캡쳐
'라디오스타' 이혜성 /사진=MBC 캡쳐


전현무와의 열애로 화제가 된 이혜성 전 아나운서가 서울대 입학을 위한 공부법부터 방시혁의 조언을 받고 아나운서가 되기까지 과정을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혜성은 서울대 동문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의 멘토 강의를 듣고 방송일을 꿈을 꾸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시혁 때문에 인생이 바뀌었냐'는 질문에 이혜성은 "원래 꿈이 요식업이었다. 전공은 경역학과인데 식품영양학과도 부전공으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과거 방시혁이 서울대에서 강의를 한 적이 있다. 요즘 어떤 사업이든 자신의 브랜드가 중요하니 방송 등으로 입지를 다지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자기 PR 브랜드를 소개시켜 주셨는데 그래서 방송 쪽으로 일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혜성은 "지금도 요식업에 관심이 있고 롤모델은 백종원"이라고 밝혔다.

김구라는 "전현무가 소유진 역할을 하면 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혜성은 MC들을 위해 애호박으로 만든 '호박선'을 준비했다. 그는 "한식조리 자격증도 땄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혜성은 서울대 출신의 '엄친딸'로도 유명하다. 그는 "노력파여서 버스 기다리며 문제집 풀고 급식 기다리며 단어를 외웠다. 전 엉덩이 붙이고 오래 앉아 시간으로 공부 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대 콤플렉스'가 있다고 귀띔했다. "서울대 가기 위해 논 적도 없고 교우 관계가 없어 사회화가 덜 된 것 같다"면서 "예능에서도 센스있어야 하는데 잘 안된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혜성은 또 KBS 입사 4년 만에 프리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미디어 환경이 변해 방송국에 메여있지 않고 다양한 도전을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공개연인인 전현무는 '라스'에 출연하는 이혜성에게 많은 조언도 했다고. 이혜성은 과거 '연예가중계'에서 직접 전현무와의 열애 소식을 전했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이혜성은 "난감했다. 숨길 수 있는게 아니라 얘기했다. KBS 내부에서 미리 눈치챈 것 같더라. 그분(전현무)이 나름대로 첩보작전을 한다고 새 차를 구입했다. 그런데 새빨간 SUV더라. 누가 봐도 나 전현무다라고 광고하는 듯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가 '너 혹시 빨간 차 있냐'고 물어봤다고 하더라. 며칠뒤엔 귀엽게 검정색으로 래핑을 해왔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강남은 "현무형이 진짜 좋아하는 것 같다"고 거들었다.

말리고 싶은 애정표현에 대해 이혜성은 "인스타그램에 제가 베이킹한 걸 올리면 1번으로 좋아요를 누르고 싶어하더라. 근데 그게 '신부수업' 식으로 기사가 나니까 우리끼리 좋아하자고 말렸다"고 털어놨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