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첫 게스트 출연
이병헌, 이민정 모니터
"모니터 해준다고, 신경쓰여"
'식스센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식스센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식스센스' 이상엽이 이민정의 상대 역으로 출연하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3일 밤 방송된 tvN '식스센스' 1회에는 유재석, 오나라, 제시, 전소민, 미주가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첫 회 게스트로는 배우 이상엽이 출연했다. 전소민은 실망한 듯이 "상엽오빠네"라며 영혼없는 리액션을 했고 이상엽은 등장부터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유재석은 "드라마 시청률에 비해 상엽이에 대한 대우가 (좋지 않다)"라고 말했고, "극 중 상대역이 이민정 아니냐. 이병헌의 눈치가 보인다는 생각은 안했냐"라고 물었다. 이상엽은 "안그래도 모니터를 해주신다고 하더라. 신경이 쓰였다"라고 전했다.

한편, 미주는 "설렌다"라고 말해 이상엽의 팬처럼 리액션을 했지만 "아니, 뽀뽀씬이 설렌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