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세대 특집
산업화 세대부터 Z세대까지
공감과 '라떼' 넘나드는 토크
'유 퀴즈 온 더 블럭' 70회 예고/ 사진=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70회 예고/ 사진=tvN 제공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세대’ 특집으로 시청자 자기님들의 시선을 또 한 번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늘(2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70회에서는 대한민국을 구성하는 다양한 세대의 자기님들과 함께 사람 여행을 떠난다. 산업화 세대, 386세대, X세대, Y세대, Z세대 자기님들이 유퀴저로 출연해 세대를 뛰어넘는 폭넓은 공감을 아우를 예정이다. X세대인 유재석과 X와 Y세대 사이의 조세호 역시 같은 점과 다른 점을 짚어가며 풍성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먼저 ‘Z세대’ 이승주, 송수영 자기님은 여전히 유쾌한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2018년 가을에 우연히 만나 “잔소리는 왠지 모르게 기분 나쁜데, 충고는 더 기분 나빠요”라는 명언을 남겨 화제를 모았던 두 자기님이 다시 등장하는 것. 어느덧 중학생이 된 이들은 "잠시나마 유명인처럼 지냈다"는 '유 퀴즈' 출연 후기부터 중학생 일상, 장래 희망 등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특히 어른과 꼰대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또다시 재치 넘치는 대답으로 큰 자기와 아기자기를 감탄케 했다는 후문이다.

‘날아라 슛돌이’ 1기 출신 진현우, 오지우 자기님의 ‘Y세대’ 이야기도 눈길을 끈다. 슛돌이 시절 비하인드 이야기를 시작으로, 학창 시절 추억과 대학 생활에 대해 진솔하면서도 예측불허의 대화를 나눈다. 20대 청춘들이 밝히는 ‘Y세대’ 감성에 유재석, 조세호는 “우리 때랑 비슷하구나”라며 공감하고, 때로는 ‘라떼’ 시절을 소환하며 푹 빠져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X세대’ 이욱진 자기님과는 1990년대 패션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실제 X세대 힙스터로 뉴스에 출연한 적 있는 1994학번 자기님은 레트로 감성의 인싸템과 유행템을 대거 소개해 촬영장을 ‘응답하라 1994’ 시절로 돌아가게 만들며 재미를 더한다.

‘386세대’의 YMCA 사무총장 이정희 자기님은 영화 ‘1987’ 김태리 역의 실제 인물이자 이한열 열사의 운동화를 주운 장본인으로, 1987년 6월 9일의 함성을 생생하게 전해 울림을 안길 예정이다. 또한, 사회 운동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 시위 현장에서 느꼈던 공포감, 학생 운동에 집중했던 대학생 시절의 아쉬운 점들을 차분하게 풀어낸다. 그러면서도 386세대가 즐겨 들었던 음악을 말할 때만큼은 한껏 들뜬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고. 유재석 역시 7080 노래에 심취해 팝송과 포크를 아우르는 메들리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1970년대 파독 광부의 산증인, ‘산업화 세대’ 민석기 자기님은 영화 ‘국제시장’보다 더 영화 같은 이야기를 전한다. 해외 입양을 꿈꿨을 정도로 가난했던 어린 시절,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택한 파독 광부의 길, 독일로 떠나는 날 인생 첫 비행기 안에서의 기억, 지하 1,000m 광산에서 돈을 더 벌기 위해 고된 일을 자처했던 경험담 등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자기님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연출을 맡은 김민석 PD는 “‘세대’ 특집으로 진행되는 70회에서는 세대를 넘나드는 자기님들을 만난다. 서로 다른 시대에 나고 자란 자기님들의 사람 사는 이야기가 펼쳐진다”라면서 “자기님들에게 주어진 ‘다른 세대에게 묻고 싶은 것은?’이라는 공통 질문에 대한 답변들을 통해 서로 다른 세대를 이해하고 알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