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TV는 사랑을 싣고' 못 나온 사연
"첫사랑 오빠 수감 생활 중"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개그우먼 김숙이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첫사랑을 찾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35회에서는 5년간 만나 익숙해진 남자친구와 과거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남사친 사이에서 흔들리는 고민녀의 사연이 담겼다.

고민녀는 학창시절 8년 동안 남사친을 짝사랑했지만 당시 남사친이 유학을 가면서 사랑을 이루지 못했다. 짝사랑에 실패하고 괴로워하던 고민녀를 위로해 준 건 현재의 남자친구였고, 현재는 편안해져 서로 만나도 핸드폰만 보는 사이가 됐지만 고민녀는 이런 익숙함 또한 소중하게 생각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사친이 돌아와 과거부터 고민녀를 좋아해왔다고 고백하며 고민녀를 흔들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과거 짝사랑 상대가 내 앞에 다시 나타난다면?‘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고, 갑자기 김숙은 “내 이야기를 들어봐라”며 패널들을 집중시켰다.

김숙은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첫사랑을 찾아보라는 제의가 들어와서 승낙했다. 근데 첫사랑 오빠를 찾았지만 못 나온다더라. 지금 수감 생활 중이시라고. 그래서 찾았는데 못나왔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시켰다. 이에 곽정은은 “도대체 어떤 남자들을 사랑한거냐”며 말을 잇지 못하고 웃었다.

‘짝사랑 남이 뒤늦게 고백을 한다면 어떨 것 같냐'라는 질문에서 고준희는 "그럼 나이스"라고 대답했고, 주우재는 "이 정도면 달리는 열차 두 개 사이에서 환승하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곽정은은 "원래 탔던 열차가 서행하고 있을 때라 어떤 열차에도 갈아탈 수 있는 상태"라며 고준희 말에 동의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