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조지환♥박혜민 출연
아내 "32시간마다 관계 요구 힘들어"
시청자 반응 엇갈리며 이틀째 화제
31일 방송된 '애로부부'/ 사진=채널A 캡처
31일 방송된 '애로부부'/ 사진=채널A 캡처


배우 조지환과 그의 아내 박혜민의 부부관계에 대한 고민이 이틀째 화제다. 이들 부부 사연을 향한 시청자 반응이 엇갈리면서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결혼 7년차 부부 조지환, 박혜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혜민은 “남편의 에너지가 너무 많다”며 잦은 부부관계 요구 때문에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박혜민은 “남편이 거의 32시간에 한번씩 요구한다”며 “내가 퇴근할 시간이 되면 연락이 오고, 장소불문이라 형님(조혜련)네 집, 병원 앞 숙소, 주차장에서도 해 봤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어머니, 시누이(조혜련)가 밖에 있을 때도 그렇다. 나는 체격이 왜소하다보니까 받아주기가 너무 힘이 들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조지환은 “결혼 7년차인 지금도 아내가 너무 예쁜 여자로 보인다”며 변함없는 사랑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조지환은 자신도 아내의 말에 “상처를 받았다”며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고민했다.

이런 가운데 박혜민은 “제가 요구를 못 받아주면 남편은 삐치거나 화가 난다. 게다가 뭔가 느낄 때 남편은 막 고함을 질러대서 너무 불안하다. 솔직히 그것 때문에 감정이 안 잡히기도 한다”고 또 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조지환은 “거절당하면 남자로서 크게 무시당한 것 같다”면서 “어머니가 자식 8명을 낳고도 ‘한 번도 느껴본 적이 없다’는 말씀하시는 걸 듣고, 내 아내는 꼭 행복하게 해 주고 싶었다. 그래서 성 관련 서적도 다수 독파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MC들도 의견이 분분했다. 최화정은 “저렇게 장소나 옆의 사람 등에 신경쓰지 않고 부부관계를 하면 아내는 즐길 수가 없다”고 했고, 양재진은 “안타깝지만 배려 없는 사랑”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상아는 “어머니의 그런 말씀을 듣고 짠하다고 생각하는 아들은 흔치 않다”고 말했고, 홍진경은 “어머니의 그런 설움에 충격을 받았다는 게 놀랍다”고 조지환의 편을 들어줬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조지환, 박혜민 부부의 고민이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아무리 부부여도 저 정도의 요구는 심하다”는 반응과 “남편의 입장도 이해한다”는 의견이 분분하게 엇갈렸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의 이름이 방송 이틀째인 2일 오전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남다른 화제성을 입증하고 있다.

조지환은 방송인 조혜련의 동생이자 배우로 활동 중이다. 영화 '미쓰백', '1987', 드라마 '원티드', '갑동이' 등에 출연했다. 그의 아내 박혜민은 수술실 담당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