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놀면 뭐하니?', 29일 방송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 완전체 회동
엄정화, 계약 완료…본격 활동 예고
/사진=MBC 예능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사진=MBC 예능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의 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엄정화는 유재석을 비롯한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첫 회동을 가졌다. 올 블랙으로 카리스마 있게 등장한 그는 여유롭게 인사를 나누면서도 “언니가 앉기 전에 앉으면 어떡해?”라고 농담하며 맏언니로서의 포스를 자랑했다.

한자리에 뭉친 환불원정대는 유재석의 부캐(본래 사용하던 계정 외에 새롭게 만든 부캐릭터를 뜻하는 게임 용어)인 지미유와 계약서의 세부사항을 조율하기 시작했다. 그때 엄정화의 데뷔곡 ‘눈동자’의 무대가 화두에 올랐다.

자료 화면 속 엄정화는 긴 사다리를 덮을 만큼 커다랗고 긴 핑크색 드레스를 착용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엄정화는 “긴 사다리 같은 것에 치마를 씌워놓고 들어갔다”면서 “저 밑에 네 명의 사람이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엄정화는 ‘캘리’부터 ‘만년’, ‘만옥’까지 다양한 부캐 이름이 언급되자 밝은 표정으로 “만옥이 좋다”고 동의했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활동명은 밝혀지지 않아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계약서 작성을 마친 엄정화는 지미유의 데뷔 계획에 우려를 표했다. 지미유가 “뮤비는 500만 원에 끝낼 수 있다”고 말하자, 엄정화는 “500만 원은 너무했다”며 못 미더워했다.

갈등을 해결할 때는 ‘복싱’으로 하자는 멤버들의 말에 엄정화는 “나도 복싱한다”며 지미유를 당황케 해 앞으로의 케미에 대한 기대하게 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