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계약서부터 '앞광고'까지
일촉즉발 당랑권 대결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의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와 환불원정대가 제작자와 가수 사이 대환장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환불원정대 리더 이효리는 새로운 부캐 '이천옥'이로, 지미 유와 일촉즉발 상황극에서 예능감의 꽃을 피우고, 엄정화, 화사, 제시를 챙기는 노련미까지 보여주며 앞으로 활약을 기대케 만들었다. 지미 유의 환불원정대 매니저 찾기 역시 역대급 콜라보를 보여준 정재형의 하드캐리로 예측불허 찐 웃음을 선사, 안방 팬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2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원정대와 지미 유가 드디어 계약을 맺는 모습과 함께 환불원정대의 매니저 면접에 나선 지미 유의 모습이 공개됐다.

30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놀면 뭐하니?'는 15.5%(2부 수도권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하고,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12.4%(2부 수도권 기준)라는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해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독보적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지미 유와 환불원정대 리더 천옥(이효리)의 일촉즉발 대치 장면으로 16.9%%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환불원정대 완전체와 회동을 가진 지미 유가 전무후무한 계약서를 공개하며 눈길을 모았다. 개별 면담을 통해 탄생한 신박한 계약서를 통해 지미 유와 환불원정대 멤버들 사이 권한과 의무, 갈등 해결 방안, 음반 계획 등 세세한 사항들을 점검했다.

특히 계약해지 조건에서 각 멤버들의 특이사항들이 눈길을 모았는데, 그중 이효리는 "미혼이지만 동거인이 있다. 임신하게 되면 팀에서 자연스럽게 탈퇴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약서 서명을 앞두고 환불원정대 네 멤버의 예명 짓기 역시 꿀잼을 안겼다. 천옥이란 예명을 언급한 이효리에 이어 엄정화는 만옥이란 예명을 마음에 들어 했고, 화사는 제시에게 "만수, 무강 어떠냐"는 아이디어를 냈다. 이에 아예 건강을 생각해서 네 멤버 모두 '천년 만년 만수 무강'으로 하자는 의견까지 나와 찐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지미 유와 환불원정대 리더 천옥의 팽팽한 기 싸움도 이어졌다. 미심쩍은 지미 유의 출신과 수상한 과거에 의혹을 제기한 천옥은 지미 유의 당랑권에도 맞서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다른 멤버들도 지미 유 찜 쪄먹기에 합세하며 대환장의 토크가 펼쳐졌다.

지미 유는 환불원정대의 유지비를 위해 찰떡같이 스며드는 앞광고를 지향한다며 멤버들에게 호빵과 음료를 제공하기도. 한치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일촉즉발 상황 속에서도 정식으로 계약을 맺은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지미 유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 멤버들을 서포트 할 매니저를 찾기에 나선 모습도 공개됐다. 양세형의 추천을 받은 개그맨 양세찬, 본캐 유재석의 추천을 받은 조세호에 이어 안테나 대표 유희열의 추천을 받은 정재형이 1차 면접에 참여했다. 세명 모두 영문을 모르고 면접장에 등장해 당황한 모습을 보여줬다.

소속사 대표 유희열의 추천으로 면접을 ‘당하게’ 된 정재형은 환불원정대의 매니저 면접에서 지미 유와 예상치 못한 케미를 보여줬다. 프로듀서 욕심을 내던 정재형과 지미 유는 호흡곤란을 부르는 '순정마초' 멜로디언 콜라보를 선보이며 찐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매니저의 필수 사항인 운전면허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져 지미 유를 곤란(?)하게 만들기도. 정재형은 면접 시작 때와는 다르게 점차 매니저 자리에 집착하며 질척거리는 모습으로 여운(?)을 남겼다.

다음주에는 싹쓰리에서 찰떡호흡을 맞춘 수발러 광희와 예능 달인 김종민이 지미 유와 매니저 2차 면접을 보는 모습과 우리말이 서툰 제시를 위한 지미 유의 요절복통 한국어 특강 현장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