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세기 힛트쏭' 특급성대 총집합
김희철 소원 성취, 윤여규와 특급 듀엣
윤여규 김희철 /사진='이십세기 힛트쏭'
윤여규 김희철 /사진='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 김희철이 우상으로 꼽았던 윤여규와 드디어 만났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23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한 속을 뻥 뚫어주는 '특급 성대'들의 향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바로 김상민의 'You'였다. 믿기지 않는 김상민의 라이브 무대는 물론, 스틸하트의 'She's Gone'을 완벽히 소화하는 레전드 무대가 다시 한번 전파를 타며 시청자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정경화의 '나에게로의 초대', 주니퍼의 '하늘 끝에서 흘린 눈물', K2 김성면의 '유리의 성', 소찬휘의 'Tears', 최재훈의 '비의 랩소디', 더크로스의 'Don't Cry', 서문탁의 '사미인곡', 얀의 '그래서 그대는', 리아의 '눈물' 등 힛트쏭들이 '이십세기 힛-트쏭'을 가득 채웠다.

이날의 깜짝 게스트 또한 '이십세기 힛-트쏭'의 특별한 선물이었다. 앞서 제작진이 몰라 김희철의 '화'를 불렀던 윤여규가 스튜디오를 직접 방문한 것. 게스트의 등장을 철저히 함구했던 탓에 김희철은 놀람과 당황을 감추지 못하는 '찐팬 텐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윤여규의 등장은 김희철 덕분이었다. 중국에서 생활하던 중 우연히 방송 소식을 접했고, 김희철의 팬 인증에 시청자 게시판을 통한 '본인 등판'은 물론 '이십세기 힛-트쏭'을 직접 방문하게 됐다고.

윤여규는 "중국에서 생활하고 있어서 저를 언급한 방송을 보지 못했었다. 친구가 알려줘서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방송을 봤는데 김희철이 내 소개를 너무 잘해줘서 감동했다. 그래서 출연 결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윤여규의 요청으로 듀엣 무대가 마련돼 김희철을 더욱 놀라게 만들었다. 'After'를 자신의 우상과 함께 부르게 된 김희철은 감동을 숨기지 못했고, '이십세기 힛-트쏭'만의 또 하나의 특별한 추억이 탄생했다.

이밖에도 '이십세기 힛-트쏭'에서는 과거의 희귀 영상들이 대거 소환돼 눈길을 끌었다. 그중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소찬휘와 김경호, 박완규가 함께 부른 'Tears' 무대였다. '끝판왕'들의 뜨거운 고음 향연은 안방의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소름을 선사했다.

한편 잊고 있던 추억의 명곡을 재소환하고 트렌디한 뉴트로 음악 감성을 만날 수 있는 '이십세기 힛-트쏭'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KBS Joy에서 방송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