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나 혼자 산다'에서 새 집 공개
예술혼 불태우는 특별한 하루
'방구석 화가'부터 윌슨 위한 단독 콘서트까지
'나 혼자 산다' 헨리/사진=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헨리/사진=MBC '나 혼자 산다'


가수 헨리가 '나 혼자 산다'에서 새 집을 공개하면서 예술혼 가득한 일상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온종일 예술혼을 불태우는 헨리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진다.

새 집으로 이사한지 3일차라고 밝힌 헨리는 허전한 벽을 꾸미기 위해 작업 활동에 돌입한다. 공중에 물감을 매단 뒤 진자 운동으로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펜듈럼 페인팅'에 도전, 색다른 방식으로 손수 작품을 만든다고.

헨리는 바닥에 떨어진 물건들로 뚝딱뚝딱 재료를 만드는가 하면, 거침없이 형형색색의 물감을 섞어 그림을 그린다. "이게 예술이지"라며 완벽하게 매료된 면모를 발산, 예상을 빗나가는 독특한 감성으로 무지개 회원들을 놀라게 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러나 끊임없이 예상 밖의 난관에 봉착, 뜻대로 되지 않는 작업기에 한풀 꺾인 모습을 보인다. 과연 무사히 작업을 마칠 수 있을지, 어떤 작품을 완성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헨리는 젓가락과 비닐봉지, 쓰레기통까지 동원해 ‘음악 천재’의 면모를 뽐내며 홀로 ‘방구석 콘서트’를 펼친다. 집안 곳곳을 누비며 소리를 차곡차곡 쌓아간 뒤, 또 한 번 고퀄리티의 음악을 선보인다고 해 기대감이 한층 더해진다.

창작과 함께하는 헨리의 감성 가득한 하루는 2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