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vs 신동, 주인공은 단 한명
규현 vs 신동, 작정한 예능감
신동의 빅픽처 "고정 쟁취
'전지적 참견 시점' 규현, 신동이 분량 쟁취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규현, 신동이 분량 쟁취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MBC


규현과 신동이 '전참시'에서 피 말리는 분량 대첩에 뛰어든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19회에서는 주인공 자리를 꿰차기 위한 슈퍼주니어 규현, 신동의 박장대소 빅매치가 펼쳐진다.

이날 신동은 "우리가 분량 가져오자!"라고 비장한 각오를 다져 폭소를 자아낸다. 게다가 그는 분량을 쟁취해 '전참시' 고정까지 차지하겠다는 발칙한 빅픽처를 드러냈다.

여기에 신동의 매니저, 스타일리스트까지 호피 무늬 의상과 풀메이크업으로 한껏 꾸며, 이들의 분량 늘리기 대작전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규현은 신동이 '전참시' 메인을 꿰차겠다는 흑심을 드러내자 빵 터지는 팩트 폭격으로 기싸움을 펼쳤다. 신동 역시 폭주하는 예능감으로 이에 맞섰다. 신동은 셰프 규의 특별한 레시피가 담긴 무 덮밥과 비빔국수를 맛본 뒤 "충격적인 맛"이라고 평가해 궁금증을 더한다.

분량을 탐내는 사람은 신동뿐만이 아니었다. 규현은 분량 숟가락 얹기에 나선 이들을 미친 예능감으로 저지해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누를 전망이다. 분량 대첩에 합류한 이들의 정체는 누구일지 관심이 주목된다.

'전참시' 119회는 오는 29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