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남, MBC '라디오스타' 출연
연기 노하우부터 아들 향한 애정까지
유쾌한 입담으로 웃음 선사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소름 돋는 열연으로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던 배우 장영남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펼친 것. 그는 "낯설기도 하고 긴장도 됐지만, MC들이 잘 이끌어준 덕에 큰 어려움 없이 즐겁게 촬영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장영남은 27일 텐아시아에 "오랜만에 출연한 예능이라 긴장을 많이 하고 나갔다. 영화나 드라마에서의 모습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워낙 말주변도 없고 익숙하지 않은 환경이라 생각처럼 잘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예능에 나올 때도 만반에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됐다"면서 "또 출연할 기회가 생긴다면 그때는 많은 준비와 연습을 해서 나가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장영남은 "워낙 유명한 예능이라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챙겨봤다. 새로운 경험이 되지 않을까 싶은 호기심에 출연하게 됐다"며 "작품 밖에서 시청자들과 만날 기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녹화 당시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엄지를 치켜세웠다. 장영남은 "일하는 환경에서 자주 만날 수 없는 분들이라 신기하고 반가웠다.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재밌게 촬영을 마쳤다"며 웃었다.

장영남은 지난 26일 방영된 '라디오스타'에 배우 신소율, 가수 김요한, 현아와 출연해 ‘반전이지만 괜찮아’ 특집을 꾸몄다. 스페셜 MC로는 그룹 신화의 전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영남은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소름 유발자에 등극한 소감을 비롯해 연기를 향한 열정과 작품 속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 등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최근 아들의 센스 덕에 힐링을 받았다는 장영남. 그는 방송을 통해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장영남은 "예쁜 짓을 하더라.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서예지가 개미허리로 화제가 됐다. 아들과 함께 작품을 모니터링하던 중 '(서예지) 너무 예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니까 아들이 TV 속 서예지의 허리를 가져오더니 '엄마가 허리도 더 얇고 연기도 더 잘한다. 최고'라고 그러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장영남은 "방송 이후 주위 사람들이 재밌게 봤다고 말해줬다"면서 "특히 아들의 말이나 행동이 너무 귀엽다고 하더라. 남편은 항상 객관적이고 냉정한 편인데, 방송을 함께 보면서 평소와 다름없이 아들한테 팩트체크를 해줬다"고 말하며 웃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