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성징 여부, 그대로 노출
방송 후 시청자 지적 '논란'
"변성기, 진정성 부여하고자"
'아내의 맛'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아내의 맛'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아내의 맛' 측이 출연자 정동원, 임도형의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6일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25일 밤 방송된 '아내의 맛' 정동원과 임도형 군의 변성기 검사 내용 중 2차 성징과 관련한 질문이 방송된 것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라며 "녹화 당시 담당 주치의는 의학적으로 변성기는 2차 성징의 하나의 증거가 되기 때문에 변성기 진료에 있어 2차 성징 관련한 질문은 변성기를 가늠할 수 있는 기본적인 질문이라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수로서 한창 성장 중인 정동원과 임도형 군의 장래를 위해 변성기는 중요한 부분인 만큼 제작진은 이에 진정성을 부여하고자 2차 성징을 의학적으로 접근했다. 하지만 자칫 출연자에게 민감한 부분일 수 있다는 지적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는 제작 과정에서 좀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5일 밤 방송된 '아내의 맛'에는 정동원과 임도형이 변성기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의사는 변성기를 판단하기 위해 2차 성징 여부를 물었고, 두 사람은 당황스러워하며 카메라 쪽을 바라봤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보여주며 "으른미(어른미) 장착"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14세, 12세의 출연자들을 상대로 2차 성징에 대해 적나라하게 노출했다며 제작진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해당 영상은 다시보기에서 삭제됐다.

전문

안녕하세요. '아내의 맛' 제작진입니다.

지난 25일 밤 방송된 '아내의 맛' 정동원과 임도형 군의 변성기 검사 내용 중 2차 성징과 관련한 질문이 방송된 것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합니다.

녹화 당시 담당 주치의는 의학적으로 변성기는 2차 성징의 하나의 증거가 되기 때문에 변성기 진료에 있어 2차 성징 관련한 질문은 변성기를 가늠할 수 있는 기본적인 질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수로서 한창 성장 중인 정동원과 임도형 군의 장래를 위해 변성기는 중요한 부분인 만큼 제작진은 이에 진정성을 부여하고자 2차 성징을 의학적으로 접근했습니다. 하지만 자칫 출연자에게 민감한 부분일 수 있다는 지적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는 제작 과정에서 좀더 신중하게 접근하겠습니다.

이제까지 '아내의 맛'은 각양각색 커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통해 공감과 정보를 드리기 위해 애써왔습니다. 앞으로도 더욱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