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기존보다 방송 시간 앞당겨
이승기X규현, 백종원도 만족 시킨 '맹활약'
'최초 2번 출연' 규현, 예리한 맛 평가
이승기 조언에 사장님들 '눈물'
'골목식당' 도봉구 창동 골목 편 / 사진제공=SBS
'골목식당' 도봉구 창동 골목 편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시간대를 이동해 오늘(26일) 방송부터 매주 수요일 밤 10시 35분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기존 시간대보다 35분 일찍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코로나19로 앞당겨진 귀가 시간 및 재택 시간 증가 등 변화된 생활 패턴에 따라 편성 시간대가 전진 배치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25번째 골목 '도봉구 창동 골목' 네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앞서 화려한 입담으로 백종원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백종원이 그간 마늘관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삭은 마늘을 사용해 백종원을 분노케 했다. 이에 백종원은 손님 응대에만 열정적인 사장님들에게 "음식에 대한 기본부터 잡아야 한다"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도봉구 출신' 가수 이승기가 지난주에 이어 백종원의 특별 미션을 받고 닭강정집을 방문했다. 이승기는 닭강정 식감을 연구 중인 사장님들을 돕고자 3가지 닭강정의 블라인드 테스트까지 감행하며 연구에 힘썼다. 또한 형 같은 마음으로 마지막까지 사장님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 사장님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한 주간 연습한 신메뉴 평가를 위해 NO배달피자집을 방문했다. 그러나 백종원을 맞이한 것은 사장님의 달라진 피자 조리 과정이었고, 백종원은 "사장님이 원리를 몰라서 그렇다"라며 좌절감을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초 2회 방문인 가수 규현은 '미리투어단'으로 NO배달피자집을 찾았다. 지난번 부천 롱피자집 방문 당시 예리한 맛 평가로 모두를 놀라게 한 규현은 이번 방문에서도 '참치피자'와 '살라미피자' 시식 후, 허를 찌르는 맛 평가를 했다.

이밖에 상권에 맞는 메뉴로 새롭게 변신한 미트볼파스타집을 위해 백종원은 맛은 물론, 특색있는 비주얼까지 잡은 미트볼파스타의 최종점검에 나섰다.

개성 넘치는 매력을 뽐내며 방문한 이승기와 규현의 각양각색 활약상은 오늘 밤 10시 35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