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원조 가수로 재출연
영탁X장민호, 판정단 지원사격
영탁 "백지영, 과거 트로트 활동…"
'히든싱어6' 예고/ 사진=JTBC 제공
'히든싱어6' 예고/ 사진=JTBC 제공


JTBC ‘히든싱어6’의 네 번째 원조가수이자 ‘리매치 프로젝트’의 첫 주인공인 가수 백지영의 충격적인 과거가 공개된다.

오는 28일 방송될 ‘히든싱어6’에는 ‘트로트 브라더스’ 영탁·장민호가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격해 ‘백지영 광팬’임을 밝히며 응원에 나선다.

최근 녹화에 참여한 이들은 ‘백지영♡’라고 쓰인 머리띠를 두르고 백지영의 히트곡 ‘사랑 안해’를 감미롭게 열창해 ‘귀 호강’을 선사했다. 영탁과 장민호의 놀라운 노래 선물에 백지영은 “오늘 저 이거 안 하고 저 분들 노래 들으면 안 돼요?”라며 감격했다.

하지만 MC 전현무가 “두 분 백지영 편에 오신 이유가?”라고 묻자 영탁은 “백지영 누나가 저희보다 트로트를 먼저 하셨다. 아는 사람만 아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저도 처음 듣는 얘기인데요?”라며 의아해 했다. 기습적인 ‘흑역사’ 공개에 백지영은 당황을 감추지 못했고, “그거 다들 알아. 뭘 또 그 얘기를 꺼내”라고 소리치며 퇴장하려는 듯 돌아서기까지 했다.

이에 전현무는 “개인적으로 제가 우울한 일이 있을 때 보는 영상이 2개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백지영 씨의 ‘트롯보이스’ 시절 영상이고 또 하나는 이지혜 씨의 연기 영상”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백지영은 전현무에게 사정없이 ‘등짝 스매싱’을 날렸고, 이날 판정단 중 하나로 방문한 이지혜 역시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영탁은 “완전히 트로트는 아니고, 약간 힙합 기반의 노래로, 지영 누나가 ‘오늘부터 트로트를 불러봐!’라고 외치신다”고 설명했다. MC 전현무는 “꼭 찾아보세요. 우울증이 단박에 사라지는 그런 영상입니다”라고 강조해 폭소를 자아냈다.

‘히든싱어6’는 오는 2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