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소속사 대표 싸이 디스 "안무 다 비슷"
기승전'던' 러브스토리 공개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가수 현아가 소속사 대표인 싸이를 두고 “안무가 다 비슷”하다고 폭탄 발언하며 ‘대표님 디스전’을 펼친다. 이어 5년 가까이 열애 중인 가수 이던과 권태기를 느끼지 못했다며 ‘기승전-던’으로 끝나는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2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장영남, 현아, 신소율, 김요한과 함께하는 ‘반전이지만 괜찮아’ 특집으로 꾸며진다.

현아는 지난해 선배 가수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새 식구로 합류했다. 현아는 “싸이 대표님을 존경하지만, 오빠처럼 무대를 하고 싶은 건 아니다”라며 평소 트러블이 있다고 폭로와 디스전이 난무하는 토크를 펼친다고 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현아는 “감당 안 될 거 같은데”라고 주저하면서도 “싸이 대표님 안무 스타일이 다 결이 비슷하다”며 싸이의 트레이드마크 댄스와 그의 조언으로 바뀔 뻔했던 안무를 선보여 ‘라스’ MC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고 해 현아의 싸이 디스전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급기야 현아는 싸이의 전화를 평소에 피한다고 폭로하며 “던이랑만 연락이 잘 되면”이라고 갑자기 분위기 남자친구 애정 과시를 펼쳐 김구라로부터 “지독한 사랑이네~”라는 감탄을 불렀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공개 연인 이던과 5년 가까이 열애 중임에도 권태기가 없다고 밝힌 현아는 이던의 이름만 나와도 발그레하며 사랑꾼 면모를 과시한다. 특히 “나 헤라야!”라며 이던에게 주입식 교육을 한 이유를 공개하고, "매일 더 보고 싶은 거다"라며 최근 이웃사촌이 되어 삶의 질이 높아졌다고 밝히는 등 애정을 감추지 않는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예능 ‘삐약이’ 김요한은 전국체전 두 차례 우승에 빛나는 태권도 유망주에서 아이돌로 데뷔하게 된 비화를 공개한다. 또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과분한 사랑과 센 악플을 동시에 받던 심정을 밝힌 김요한은 “연예인 병이 아니라”라며 자기도 모르게 생긴 자세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요한은 솔로 데뷔곡 ‘노 모어(No More)’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과즙미를 뽐낸 후 태권도복과 두루마기를 입고 등장해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발차기 시범으로 반전미를 과시한다고 해 기대감을 키운다.

현아의 소속사 대표 싸이 디스전은 2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