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송민호와 '설렘' 만남
여름 시즌 마지막 방송
양보없는 PPL 빅매치
'텔레그나' / 사진 = SBS 제공
'텔레그나' / 사진 = SBS 제공


'텔레그나'에 위너 송민호가 출연해 빅매치를 벌였다.

24일 방송된 SBS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텔레그나')에는 위너 송민호와 가수 송가인이 동반 출연한다.

'텔레그나' 파일럿 방송 당시 남다른 예능 감으로 사랑받았던 원년 멤버 송가인은 더욱 강력해진 예능감으로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특히, 평소 송민호의 팬이라고 밝힌 송가인은 송민호와의 첫 만남에 설레는 마음을 표현하며 두 사람의 조합에 기대감을 더했다.

매 방송마다 넘치는 예능감을 뽐내는 예능 대세 송민호는 촬영 내내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어디서 냄새 나지 않아요? 승리의 냄새!"라며 기존 멤버들 앞에서 기선제압을 하는 것은 물론 "나는 지지 않는다. 우리 그룹의 이름이 '위너'"라고 승리를 호언장담해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한편,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과 김동현은 PPL 미션을 진행하면서 뜻밖의 주먹다짐을 벌였다. 특히 송민호는 격투기 월드챔피언 김동현과의 싸움에 망연자실했지만 곧바로 순발력 넘치는 전략들을 선보이며, 예상치 못한 실력을 뽐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진지하게 도전하는 송민호의 모습은 김동현의 승부욕에 불을 당겼고, 이에 양세형, 유세윤 등 남자 멤버들의 주먹 대결이 이어지며 이제껏 '텔레그나'에서 보지 못한 남자들의 자존심을 건 승부를 예고했다.

또한 송민호는 '백설공주' 분장에 도전했다. 평소 수준급의 미술 실력을 자랑하는 송민호는 미션 성공을 위해 직접 분장을 시도했고 초스피드로 아름다운 '백설공주'로 변신해 분장 끝판왕다운 면모를 뽐냈다. 평소 분장이 생활화 되어있는 유세윤, 양세형, 장도연 또한 송민호의 분장 실력에 감탄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텔레그나' 여름 시즌 마지막 편은 24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