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이효리 부캐명 논란 반박
"특정 인물 뜻한 것 아냐"
"다른 부캐명으로 정해진 상태"
'놀면 뭐하니?' 이효리/ 사진=MBC 방송 화면
'놀면 뭐하니?' 이효리/ 사진=MBC 방송 화면


MBC '놀면 뭐하니?' 제작진이 이효리의 '마오' 발언에 대해 "특정 인물을 뜻한 것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제작진은 24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8월 22일 방송 중 출연자인 이효리 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효리 씨의 최종 부캐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라며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효리는 22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과 새로운 부캐명을 논의하던 중 "마오 어떠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를 접한 중국 시청자들이 전 국가 주석 마오쩌둥의 성 '마오'를 웃음 소재로 사용하고 비하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불거졌다.

다음은 '놀면 뭐하니?' 제작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놀면 뭐하니?> 제작진입니다.
⠀⠀⠀⠀
지난 8월 22일 방송 중, 출연자인 이효리 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
보내주시는 우려처럼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습니다.
⠀⠀⠀⠀
또한 이효리 씨의 최종 부캐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입니다.
⠀⠀⠀⠀
제작진은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