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화제성+시청률 상승 견인
"걱정 많았는데 재밌었다"
"즐겁게 즐길 것"
'놀면 뭐하니' 엄정화/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엄정화/ 사진=MBC 제공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MBC ‘놀면 뭐하니?’에서 ‘환불원정대’의 큰언니로 첫 등장해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당 출연분은 12.1%(2부,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을 견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환불원정대’ 활동 시작에 앞서 엄정화는 멤버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제작자 지미 유(유재석)와의 개별 만남에서는 여유 만만한 티키타카로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카리스마 넘치는 의상과 아이템으로 화려하게 등장한 엄정화는 “해소가 되는 것 같다”며 환불원정대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센 언니라는 타이틀과는 다르게 따뜻한 눈빛과 화사한 미소로 멤버들을 맞이한 엄정화는 ‘환불원정대’라는 이름에 대해 정작 “환불 잘 못 하는 편이다, 바꿀 때 심장이 뛴다”고 털어놓아 카리스마 넘치는 아우라와는 다르게 한없이 여린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 엄정화와 멤버들은 유재석에게 ‘환불원정대’의 제작을 맡기기로 의견을 모았고, 곧바로 전화로 그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엄정화는 “재석, 이게 내 마지막 무대가 될 수 있다”며 재치 있는 말로 유재석의 마음을 움직였고, 멤버들과 특급 케미를 보여주며 ‘환불원정대’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엄정화는 ‘환불원정대’의 제작을 확정 짓기 전, 제작자 지미 유로 변신한 유재석과 개별 만남을 가지며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엄정화는 자신을 지미 유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지미”라고 불러 그를 당황하게 하는 한편, “그룹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라며 “그래서 그룹 활동이 기대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즉석에서 유재석과 함께 ‘무한도전-토토가’에서 선보였던 무대 ‘포이즌’을 재현해 앞으로 이 둘이 보여줄 환상적인 케미 역시 기대케 했다.

또, 엄정화는 “무대가 너무 고팠다. ‘환불원정대’와 함께 MAMA 무대를 하고 싶다”며 남다른 포부와 무대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사실 ‘환불원정대’를 향한 대중의 기대 역시 독보적인 매력과 저마다의 음악 스타일로 각자의 위치에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온 네 명의 아티스트, 그들이 함께여서 나올 수 있는 환상적인 음악, 무대 퍼포먼스에 있을 터. MAMA 무대로 에둘러 표현했지만, 앞으로 ‘환불원정대’가 쏟아낼 압도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색다른 음악 세계는 예능적 즐거움 그 이상을 선사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엄정화는 ‘놀면 뭐하니?’ 방송 이후, ‘환불원정대’ 그룹 활동에 대해 “오랜 시간 솔로 활동만을 해왔는데, 드디어 생애 첫 그룹 활동을 할 수 있어서 기쁘고 기대가 된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한 “‘환불원정대’ 멤버 모두가 특히 애정하는 후배들이어서 이번 프로젝트가 더 즐겁고 뜻깊다”며 멤버 전원에 대한 음악계 선배로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첫 방송이 나간 후 소감에 대해서는 “‘놀면 뭐하니?’는 개인적으로 아주 재밌게 즐겨보던 프로그램으로 실제로 참여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었다. 사실 걱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겠지만, 실제 촬영 역시 보았던 것만큼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며 첫 촬영 후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엄정화는 “사실 단순히 선배라기보다는 ‘환불원정대’ 큰언니로서 동생들에게 미력하게나마 힘이 되길 바라고, 저 역시 무대와 음악을 즐겁게 즐기면서 활동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활동 각오를 전했다.

패션, 영화, 예능 전천후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슈퍼 엔터테이너 엄정화가 시청자들의 초미의 관심사인 ‘환불원정대’에서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엄정화 주연의 영화 ‘오케이 마담’은 어려운 시국에도 누적 관객 수 100만을 돌파하며 흥행 순항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