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솔직+화끈 매력 폭발
"솔직함이 가장 큰 무기"
분당 최고 시청률 6.2% 육박
'집사부일체'  김희선 편/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 김희선 편/ 사진=SBS 제공


배우 김희선이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가식 없는 솔직, 화끈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23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5.4%(이하 2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3.3%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2%까지 올랐다.

이날 사부에 대한 힌트로는 요요, 머리띠, 곱창밴드 등이 등장했다. 이에 양세형은 “술 잘 드시는 그 사부님 아니냐”라며 눈치를 챘고, 이어 등장한 토마토에 멤버들은 “토마토가 결정적이다”라며 사부의 정체에 대해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승기는 “원조 완판녀다. (머리띠를) 내가 하지도 않았는데 알 정도다”라며 사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등장한 원조 완판녀 사부는 바로 배우 김희선이었다. 여전히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멤버들을 놀라게 한 김희선은 외모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태혜지(김태희, 송혜교, 전지현)가 제 다음 세대죠?”라며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정말 성형 안 했다”라고 하는 등 솔직 화끈한 입담을 폭발시켰다. 그런 김희선은 “솔직하지 못했다면 오래 활동 못했을 것”이라며 “오늘과 내일만큼은 거짓말하지 않고 솔직하게 지내보자. 그렇게 지내보는 것도 나쁠 것 같지 않다”라고 제안했다.

이어 김희선은 멤버들을 이끌고 토마토 농장으로 향했다. 김희선은 차은우와, 이승기는 신성록과, 양세형은 김동현과 팀이 돼 토마토 많이 따기 대결을 하기로 했다. 멤버들은 수확할 장소 선정을 두고 참참참 게임을 하며 치열한 눈치싸움을 펼쳤고, ”솔직해지자”라던 김희선마저 멤버들 몰래 차은우에게 신호를 줘 웃음을 안겼다. 이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김희선과 멤버들은 총 300kg의 토마토를 수확했고, 김희선은 이를 드라이브스루를 통해 판매해 수익금을 수재민에게 기부를 하자고 했다.

또한, 김희선은 애장품 경매를 통해서도 기부를 하자며 직접 준비해 온 가방 속 아이템들을 공개했다. 그의 스타일이 돋보이는 모자, 선글라스 등이 등장하자 멤버들은 “팔기 아깝다”, “아내 사주고 싶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김희선의 클래스가 다른 애장품은 물론 멤버들의 애장품이 공개될 것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김희선은 멤버들과 식사를 하며 ‘솔직함’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이야기했다. 솔직함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희선은 “솔직함이 불이익이 될까 걱정되지 않았냐”라는 질문에 “걱정됐으면 솔직하지 않았을 것 같다. 말을 안 했으면 안 했지 거짓말은 잘 안 했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어 김희선은 “주량을 조금 줄여서 얘기한 적은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솔직하게 얘기하는 게 배우 동료들 이미지에 먹칠을 하나 생각한 적도 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솔직함이 가장 큰 무기인 것 같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