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삼남매와 첫 출연
월드컵 영웅의 반전 매력
첫째 딸 주은 "내가 아빠를 보잖아"
'슈퍼맨이 돌아왔다' 344회/ 사진=KBS2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344회/ 사진=KBS2 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출연한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방송 최초로 6개월 된 이란성 쌍둥이 남매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슈돌' 344회는 '나무랄 데 없는 행복'이라는 부제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아빠와 아이들의 모습으로 채워졌다. 그중에서도 스페셜 가족으로 등장한 이천수 가족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3년 모델 출신 아내 심하은 씨와 결혼한 이천수는 같은 해 6월 첫째 딸 주은이를 품에 안았다. 이후 올해 1월에는 이란성 쌍둥이 남매 태강이와 주율이를 낳으며 다둥이 가족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슈돌'에서는 방송 최초로 이천수의 쌍둥이 남매를 만나볼 수 있었다. 먼저 1분 차이로 오빠가 된 태강이는 아빠를 닮은 튼실한 다리에 스윗한 미소를 자랑하는 매력둥이였다. 또한 1분 차이 동생 주율이는 기분 좋을 때면 아기새처럼 높은 소리로 이를 표현하는 귀염둥이였다. 태어나는 순간부터 가장 친한 친구인 두 아기가 사이좋게 노는 모습은 랜선 이모·삼촌들을 심쿵하게 했다.

처음으로 주은이에 쌍둥이 남매까지 세 아이를 모두 돌보게 된 이천수는 아내가 나가기 전까지 육아 지식을 점검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여덟 살 주은이는 이천수보다 더 높은 육아 지식을 뽐내며 든든한 지원군을 자청했다. 이렇게 육아 투톱을 완성한 이천수와 주은 부녀는 본격적인 육아에 앞서 함께 운동으로 체력을 관리하는 등 환상의 호흡을 뽐냈다.

초등학교 1학년인 주은이는 원격수업으로 공부를 하다가도 동생들이 우는 소리를 듣자마자 능숙하게 아이들을 돌봤다. 아기들이 무엇 때문에 우는지 바로 판단하고, 이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했다. 마치 육아 필드의 사령관을 보는 듯한 차원이 다른 육아 스킬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슈돌'의 스페셜 가족 축구 선수 김영권 가족의 반가운 소식도 들을 수 있었다. 김영권이 이천수와 전화 통화를 하던 중 셋째 소식을 밝힌 것. 다둥이 아빠 선배 이천수는 김영권에게 세 아이를 동시에 돌보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말하려 했지만, 주은이는 "내가 아빠를 보잖아"라고 핵심을 꼬집어 큰 웃음을 안겼다.

생후 6개월 쌍둥이를 돌보느라 고군분투한 월드컵 영웅 이천수와 그런 아빠를 도와 야무지고 똘똘한 육아를 보여준 첫째 딸 주은이 등 이천수 가족의 모습은 '슈돌'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