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뭉쳐야 찬다' 23일 방송
어쩌다FC, 4강 진출 기념 포상 휴가
난데없는 축구 경기에 전설들 불만 폭주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어쩌다FC가 포상 휴가 중 느닷없이 시작된 축구 경기에 집단 멘붕을 일으킨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23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어쩌다FC가 구 대회 4강 진출을 달성한 기념으로 포상 휴가를 떠난다. 전설들은 먹고 놀고 즐기던 중 힐링 여행의 마지막 코스인 축구장에 도착하자 불만이 폭주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설들은 야심 차게 준비한 ‘어쩌다 패키지’에 만족감을 표하며 휴가를 즐겼다. 강원도 철원 고석정에서 삼림욕 관광을 한 뒤 한탄강 급류에서 래프팅을 체험하고 허기진 속을 통돼지 삼겹살 바비큐로 채우는 등의 힐링 코스가 이어진 것.

바비큐 파티로 빵빵해진 배를 두드리며 다음 장소로 향한 전설들은 공설운동장에 도착하자 말을 잇지 못했다. 이들은 “고기를 배불리 먹이질 말든지”, “대회 끝난 지 얼마나 됐다고”, “오늘 훈련 안 한다면서?” 등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우리가 있어야 할 곳은 축구장”이라고 강조했다.

안 감독은 보름 만에 뛰는 경기에 전설들이 부담을 갖자 "경기 감각을 깨우고자 함"이라며 "어떠한 지시도 하지 않겠다"며 침묵 관전을 선포했다.

하지만 허재와 양준혁은 선발 라인업에서 호명되지 않도록 꼼수를 부리는가 하면, 주장 이형택은 갈비뼈 통증을 호소하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뭉쳐야 찬다'는 23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