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잊은 명품 몸매
비키니 샷 공개 '감탄'
긍정 끝판왕, 화려한 변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황석정이 화려하게 변신한다.

오는 23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50대의 나이에 머슬퀸에 도전하는 배우 황석정의 생애 첫 보디 프로필 촬영과 피트니스 대회 출전 현장이 공개된다.

앞서 황석정은 양치승 관장과 배우 겸 헬스 트레이너 최은주에게 특훈을 받으며 체지방 2kg대의 근육질 보디를 완성해 화제를 모았던 상황. 마침내 운동복 속에 감춰졌던 탄탄한 근육이 공개되자 출연진들은 "진짜 예술이다", "개미 허리", "공작새 같아요"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바로 옆에서 훈련 과정을 지켜본 양치승마저도 확 달라진 황석정의 자태에 "걸어오는 데 후광이 보였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해 그녀의 화려한 변신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최근 병원을 찾았다가 디스크 중기 판정을 받은 황석정은 생애 가장 아름다운 사진을 위해 통증을 견디며 매 컷마다 근육 라인을 살리기 위해 혼신을 다했다.

이처럼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와 단념을 모르는 황석정의 강한 의지를 잘 아는 절친 홍석천은 "네 얼굴은 배우 하면 안된다"라는 주변 사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연기자에 도전해 명품 배우로 우뚝 선 사실을 상기시키며 머슬퀸을 향한 황석정의 도전을 누구보다 뜨겁게 응원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50대 여배우 황석정의 나이를 잊은 멋진 도전 현장은 오는 23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