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8人, '생목 라이브' 열창
유재석, '아로하' 과몰입 열창
김종국, 감미로운 '사랑할수록'
'런닝맨' 멤버들이 '생목 라이브' 대결을 벌인다. / 사진제공=SBS
'런닝맨' 멤버들이 '생목 라이브' 대결을 벌인다.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멤버들이 지금껏 본 적 없는 '노래방 점수'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아침부터 시작된 멤버들의 대환장 '생목 라이브' 대결 현장이 공개된다.

멤버들은 최근 진행된 녹화 오프닝에서부터 다짜고짜 '노래 부르기' 미션을 하게 됐다. 멤버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각자의 애창곡을 진지하게 열창하는 8인 8색 '생목 라이브' 진풍경을 연출했다.

유재석은 과한 바이브레이션과 더불어 본인 목소리에 잔뜩 심취한 채 조정석 버전의 '아로하'를 완창해 웃음을 자아냈다. 쿨의 '송인'을 선곡한 전소민은 분위기 잡고 바닥에 주저앉아 열창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광수는 생목 고음으로 조장혁의 'Love'를 부르며 '자아도취 열창'의 최고봉을 보여줬다. 반면 김종국은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부르며 귀 호강 라이브를 선사했다. 생목 라이브 대결이 끝난 후, 멤버들은 "살면서 이런 점수를 본 적이 없다"며 반전 결과에 또 한 번 놀랐다.

이날은 팀의 평균 점수로 승패가 좌우되는 '평균치 레이스'가 진행됐다. 같은 팀원들은 고리로 연결되는 독특한 구조로 그 어느 때보다 멤버들의 케미가 폭발했다.

멤버들의 '대환장 생목 라이브' 현장은 오는 23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