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밝은 게스트
"무슨 말만 해도 웃어"
여진구에 "잘 생겼다"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 하지원이 여진구와 처음 만났다.

20일 밤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는 배우 하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지원은 성동일 몰래 바퀴 집으로 향했고 "아저씨!"라며 성동일을 반갑게 불렀다. 앞서 김희원은 "하지원은 무슨 말만 해도 잘 웃는다. 빵빵 터트릴 수 있는 날이다"라고 말한 바, 역대 게스트 중 가장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인사했다.

성동일은 "진구 처음 보지?"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그렇다고 말하며 "잘 생겼다"라고 처음 본 소감을 밝혔다.

또 하지원은 "집에서 오이지 가져왔다. 매실장아찌도 있다. 이모가 시골에서 기른 걸로 담근 거다"라며 톳 김밥과 함께 점심 식사를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