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곽도원, 상남자의 집밥 만들기
'서핑 도전' 곽도원, 의욕과 달리…
'나 혼자 산다' 곽도원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곽도원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곽도원이 지난주에 이어 자유로운 싱글 라이프를 즐긴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곽도원이 제주도의 바다를 제대로 만끽하는 일상이 그려진다.

곽도원은 큰손다운 면모를 뽐내며 요리를 한다. 그의 앞에 대용량 쑥갓과 톳이 등판, 막힘없는 손놀림으로 '도원 표' 집밥 한상 차림을 완성한다. 이어 끊임없이 젓가락질을 하며 푸짐한 한상을 즐기고, 얼큰한 추임새와 함께 사발 째로 뭇국을 들이켜 신흥 '먹방 강자'의 모습을 선보인다. 폭풍 먹방을 하던 곽도원은 스케일이 다른 먹방 철칙까지 공개한다.

곽도원은 식사를 마친 후 서핑을 즐기기 위해 바닷가로 향한다. 과거 물 공포증을 갖고 있었다고 밝힌 그는 배역을 위해 물과의 힘겨운 사투를 벌였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어 유유자적 물속을 누비며 공포증을 극복한 모습으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뽐내는 한편, 힐링 가득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서핑에 돌입한 곽도원은 넘치는 의욕과는 달리, 심상치 않은 파도로 인해 시련을 맞이한다. 이에 "바다가 거부하더라. 이럴 때 덤비면 안 된다"며 약한 모습을 보인다. 과연 그의 서핑 도전기가 어떻게 마무리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주도의 자연을 만끽하는 곽도원의 일상은 오는 2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