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깡' 반응은?
"뒤늦게 잘 되더라"
유재석 "늘 박진영 생각"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박진영이 비의 '깡'을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68회에는 가수 박진영이 출연했다.

MC 유재석은 "비가 JYP에 있었다면 '깡'은 나올 수 없었다? '깡'을 하겠다고 하면?"이라고 물었다. 박진영은 "
'깡' 나오고 비에게 진지하게 몇 시간씩 설교를 했다. 하나씩 하나씩 말했다. 심지어 '1일1깡'이라는 말도 있다고 했다. 그런데 나중에 뒤늦게 잘 되니까"라며 '깡' 신드롬을 언급했다.

이어 박진영은 "그래서 CF까지 찍는데, 그 눈빛이 나를 쏘아보고 있는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내가 요즘 비와 같이 녹화를 하는데 늘 생각하는게 진영이 형이다"라고 우정을 언급했다. 박진영은 "지훈이랑 있으면 제일 편하고 가족끼리도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