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졸 학력, 17세에 공사장 막노동 시작한 남편
"아내는 나의 구세주"
'아이콘택트'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난독증으로 바닥을 치는 인생을 살다가 아내의 헌신 덕에 새롭게 태어난 남편의 인생역전 스토리가 공개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2020년 세계 부부의 날 대상을 수상한 노태권&최원숙 부부가 출연한다. 아내의 눈맞춤 초대를 받고 온 노 씨는 “제가 글을 읽지도 쓰지도 못하는 ‘난독증’이었는데, 아내 덕에 이렇게 새 삶을 살게 됐다”고 말했다.

난독증이 심각했던 노 씨는 청소년 시절부터 글을 제대로 읽지 못해 결국 말까지 더듬게 됐고, 최종 학력 중졸로 학업을 마쳐야 했다. 결국 17살부터 공사장 막노동을 시작했고, 술 없이는 견딜 수 없는 힘겨운 생활에 알코올 중독까지 앓게 됐다. 하지만 결혼 뒤 아내 최 씨가 ‘구세주’로 나섰다. 아내 최 씨는 “어떻게 그렇게 평생 술만 마시고 글자도 모른 채 사느냐”며 남편에게 공부를 권했고, 노 씨는 43세에 글자 공부를 시작했다.

늦게 시작한 공부였지만 성과는 눈부셨다. 노 씨는 2006년 수능 모의고사에서 7회 연속 전과목 만점을 받는 ‘공부의 신’으로 거듭났다. 자신감이 붙은 노 씨는 두 아들을 모두 직접 가르쳐 국내 최고의 명문대인 S대에 합격시켰다. 노 씨는 “아내의 희생적인 사랑과 가르침 덕분”이라며 “아들 말로는 아내야말로 내 구세주라고 한다. 부부의 날 대상 상장에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의 롤모델’로 언급돼 있는 것도 그래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MC 강호동은 “이거야말로 최고의 인간승리”라고, 이상민은 “남편의 난독증을 극복하고 천재성을 이끌어낸 게 바로 아내”라며 놀라워했다. 하하는 “유튜브를 하시면 대박이 나겠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애정 가득한 표정으로 눈맞춤방에 입장한 남편 노 씨는 아내로부터 난데없는 ‘이혼 선언’을 듣고 그 자리에서 얼음이 되고 말았다. ‘아이콘택트 사상 최고의 반전’을 예고한 이 부부의 사연은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