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주택 촬영 끝나
"무단 침입, 작물 따가기도"
정유미·최우식 출연 중
'여름방학'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여름방학'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여름방학' 측이 촬영지에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tvN '여름방학'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여름방학 제작진입니다. 여름방학 촬영지인 고성의 주택은 현재 촬영이 모두 끝났으며 원래 거주하시던 분들께서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신 상황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시청자분들이 여름방학을 사랑하시는 마음으로 해당 촬영지를 방문하시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개인 공간인 마당에 무단으로 들어오거나, 거주 중인 분들이 계신 집의 창문을 불쑥 열어보거나, 밭에 들어가 작물을 따 가시는 분들도 계시다고 합니다"라며 문제점을 언급했다.

또 "이로 인해 현재 거주 중이신 가족 분들이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많은 불편함을 겪고 계십니다. 또한 인증샷을 찍는다는 이유로, 양해도 없이 뽀삐를 만지고 안고 들어 올리는 행위들로 인해 뽀삐 또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해당 주택과 마당은 개인 사유지이며, 또한 최근 COVID-19 감염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촬영 장소에 대한 방문은 부디 삼가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름방학'은 배우 정유미와 최우식의 홈캉스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