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예능 도전
무한 긍정 에너지
"큰 바다 나가는 것, 로망"
'요트원정대' 최시원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요트원정대' 최시원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요트원정대' 최시원의 무한 긍정 에너지, 계속될 수 있을까.

17일 월요일 오후 MBC 에브리원 '요트원정대'가 첫 방송된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금껏 어떤 예능에서도 볼 수 없었던 날것 그대로의 리얼 항해기, 생존기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요트원정대'를 위해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모였다. 모험을 좋아하는 이들은 대한민국 최초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 팀닥터 임수빈과 함께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나선다. 그중에서도 막내 최시원에 이목이 집중된다. 어떤 상황에서도 무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는 최시원이 바다 위에서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쏠리는 것.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출항 전과 출항 후 180도 달라진 최시원의 반응이 공개될 예정이다. 출항 전 최시원은 "인생에서 이런 경험을 몇 번이나 해보겠나? 누구나 한 가지쯤 로망이 있을 것이다. 내 로망 중 하나는 배 타고 큰 바다로 나가는 것이다. 갑판에 앉아 석양과 노을을 바라보는 것, 육지가 아닌 바다에서 지낸다는 것 자체가 신기할 것 같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고.

뿐만 아니라 '요트원정대' 첫 만남 당시 을왕리에서 처음 요트에 올랐을 때도 이 같은 최시원의 무한 긍정은 계속됐다고.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가운데 첫 출항 연습을 한 뒤 최시원은 "우와"라고 감탄사를 연발하는가 하면 "오늘 비가 와서 오히려 좋은 것 같다. 한 번 해볼 수 있으니까. 인생의 큰 경험인 것 같다"라고 해맑게 기대의 반응을 쏟아냈다고 한다.

과연 이 같은 최시원의 긍정적인 모습은 계속될 수 있을까. 최시원이 꿈꿔왔던 로망과는 전혀 다른, 그야말로 생존하기 위해 처절하게 부딪혀야 했던 태평양 항해가 예고된 가운데 최시원이 망망대해 위에서 어떻게 적응하고 생존해낼지 '요트원정대' 첫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요트원정대'는 17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