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고은아, 충격 야인생활→뭉클 과거고백
고은아 "공황장애 오면서 은퇴 결심하기도"
고은아X미르, 시트콤 뺨치는 방가네 '生리얼 일상'
노라조도 놀란 무대의상 제작기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배우 고은아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야인 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전참시' 117회에서는 고은아가 충격적인 리얼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물티슈로 발바닥을 닦는 내숭 제로 털털미와, 휴지 한 칸도 아껴쓰는 고은아의 짠순이 면모가 탐나는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6.9%(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전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8.5%까지 올랐다. 화제성을 가늠하는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1%(2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고은아의 친언니인 방효선 매니저는 "배우인 고은아의 일상 모습이 너무 솔직하고 파격적이라 걱정"이라고 제보했다. 친언니의 걱정만큼이나 고은아의 평소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 고은아는 싱크대에서 초간단 고양이 세수로 잠을 깨는가 하면, 목에서 때가 나온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놨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은아는 녹화 중 굉음을 동반한 깜짝 방귀 투척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하고, 날렵한 혀놀림으로 얼굴에 묻은 침을 닦아 폭소를 안겼다. 이처럼 고은아가 야생마처럼 거침없는 모습을 드러낸 반면, 매니저인 친언니는 풀메이크업과 네버엔딩 셀카 촬영 모드로 연예인보다 더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겼다.

뒤늦게 일어난 삼 남매의 막내 미르. 고은아와 친언니는 미르가 일어나자마자 90도로 아침 문안 인사를 했다. 알고 보니 이날은 삼 남매의 월급날이었던 것. 정산 담당자인 미르는 월급날에만 반짝 서열 1위로 등극했다. 권력의 기쁨도 잠시, 이내 미르는 두 누나의 엄청난 포스에 눌려 영혼 탈곡 직전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고은아는 어린 시절 홀로 상경해 겪은 수모를 고백해 뭉클함을 안기기도 했다. 고은아는 "과거 오디션에서 잠깐 하품했다는 이유로 관계자에게 재떨이로 맞아 머리에 피가 났었다. 혼자 지혈하고 고향으로 내려와 보건소에서 치료받았다. 때문에 지금까지도 머리에 상처가 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고은아는 "원래 언니가 연예인 지망생이었는데, 언니가 아닌 내가 (이 일을) 겪어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은 모습 뒤에 감춰진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

최근 미르의 유튜브 채널에 함께 출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고은아는 한동안 TV에서 보이지 않았던 이유도 털어놨다. 그는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공황장애가 와서 은퇴 아닌 은퇴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노라조 스타일리스트가 출연해 상상 초월의 무대 의상 제작기를 공개했다. 스타일리스트는 쌀 콘셉트의 의상을 만들기 위해 손수레를 끌고 철물점, 슈퍼마켓, 떡집을 전전하며 쌀 포대, 양은냄비 등 범상치 않은 재료들을 구매했다. 이어 스타일리스트는 무대의상 전담팀과 함께 폭풍 작업에 돌입했다.

알고 보니 노라조 의상에는 패션 트렌드, 명품 브랜드 컬렉션에서 영감 받은 디테일이 곳곳에 반영돼 있었다. 노라조 멤버들도 놀란 극한 제작과정 끝에, 또 어떤 역작이 탄생했을지 다음 주 방송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