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2세 계획 언급
이효리 "내가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아이 잘 키울 수 있을까"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이효리가 2세 계획을 언급하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활동을 마무리한 유재석(유두래곤), 이효리(린다G), 비(비룡)가 모였다.

비는 이효리와 유재석을 위해 소고기와 전복 요리를 직접 만들어 대접했다. 유재석이 이효리에게 "비룡이 전복 요리를 준비한 게 린다G 기운 내라고 해준 거라더라"고 말했다. 이에 비가 "2세 계획이 있으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열심히 한번 해보겠다"며 고마워했다.

이효리는 "이상하게 예전에는 그런 생각이 없었는데 요새는 애들이 그렇게 예쁘더라. 개리 오빠 아들 나오면 보게 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딱 그 때인가 보다"고 하자 이효리 역시 "때인가"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재석은 "효리가 상순이와 아이가 (생긴다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내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다 하면서"라고 걱정을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그럼"이라며 격려했다. 비 역시 "막상 해보면 다르다. 다 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