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카카오TV 모닝' 첫 선
월~금 한 명씩 호스트 맡을 예정
생활밀착 시사→이색 토크쇼
각양각색 콘셉트 선보인다
김구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노홍철, 비와이, 김이나, 유희열/사진= 텐아시아DB
김구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노홍철, 비와이, 김이나, 유희열/사진= 텐아시아DB


카카오M이 기획, 제작하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모닝 예능쇼 '카카오TV 모닝'에 방송인 김구라, 작사가 김이나, 노홍철, 가수 비와이, 유희열이 전격 합류를 선언했다. '카카오TV 모닝'은 '대한민국의 아침을 깨운다'는 콘셉트로 기획, 제작하는 카카오M의 오리지널 디지털 예능으로, 기존의 아침 방송과는 전혀 다른 색다른 콘텐츠를 통해 바쁜 현대인들의 아침을 '손꼽아 기다려지는 즐거운 일상'으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매회 10분 안팎의 콘텐츠로 제작해 잠이 덜 깨 침대 위에서 뒤척이면서, 혹은 외출 준비를 하면서, 출근길이나 등교길 등 분주한 아침 시간에 짧고 강렬한 재미와 웃음으로 사로잡을 예정이다. 독창적인 기획력과 시각으로 방송가 화제를 낳았던 박진경CP를 중심으로 권성민PD와 문상돈PD가 함께 선보이는 대형 프로젝트로, 카카오TV에서 오는 9월 선보인다.

모바일로 시청하기 편리하도록 세로형 화면으로 제작되는 '카카오TV 모닝'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요일별로 각기 다른 콘셉트의 코너로 구성해 매일 새롭고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계획이다. 김구라, 김이나, 노홍철, 비와이, 유희열 등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입담꾼들이 요일별 호스트로 나서 전국민에게 새로운 아침을 선물할 계획이다.
권성민 PD(왼쪽부터) 박진경CP, 문상돈PD/사진= 카카오엠 제공
권성민 PD(왼쪽부터) 박진경CP, 문상돈PD/사진= 카카오엠 제공
먼저 바쁜 일상으로 돌아가야하는 월요일 아침은 한주간의 생활밀착 시사 핫이슈 정복으로 빠른 현실 복귀를 도와주며, 화요일에는 매회 특별한 초청 게스트와 함께 이색 토크쇼를 꾸며 웃음을 안긴다. 수요일에는 경제 초고수들에게 배우는 실전 재테크 프로젝트로, 목요일에는 신개념 영어 스터디로 졸린 눈을 번쩍 띄워줄 예정이다. 금요일에는 일주일동안 지친 마음을 달래고 주말을 준비하기 위한 감성 힐링 코너를 마련했다. 재미는 물론 유익한 정보를 담아 일주일을 알차게 꽉 채운 요일별 코너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운 아침을 선사할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특히 각기 다른 요일별 코너를 맡았지만 '카카오TV 모닝' 지붕 아래 합류한 김구라, 김이나, 노홍철, 비와이, 유희열 모두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만큼 이들이 펼쳐낼 활약에도 관심이 높다. 매끄러운 진행 능력, 재치 만점 입담 등을 갖춘 이들이 각각 어떤 요일별 코너를 맡아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디지털 콘텐츠 세상이 익숙한 김구라, 노홍철이 이전과는 달라진 콘텐츠 환경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반면 디지털세상에 첫 발을 내딛은 유희열은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지 관심있게 지켜봐도 좋을 듯 하다.

박진경 CP는 "아침 시간 10분만으로도 때로는 배꼽 잡는 웃음으로, 때로는 잔잔한 힐링으로, 때로는 짜릿한 긴장감으로 나른한 전국민의 아침에 신나고 활기찬 에너지를 전하려 한다"며 "'카카오TV 모닝'을 만나는 매일 아침이 기다려질 만큼 짧지만 강렬한 재미를 담은 콘텐츠들을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