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창동 골목 솔루션
NO배달 피자집, 참치 피자 개발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백종원이 '도봉구 창동 골목' 솔루션에 나섰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5번째 골목 '도봉구 창동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백종원은 NO배달피자집에 이탈리아 출신 셰프 파브리치오를 투입했다. 파브리치오는 피자와 어울리지 않는 소스를 지적했고, 토핑의 순서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참치 피자를 먹은 백종원은 "이탈리아인데?"라며 상황실로 피자를 보냈다. 김성주는 "부쩍 저희에게 의지하신다. 이러면 도움 드려야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인선은 "이탈리아라고 하시니까 걱정된다. 오히려 저희 입에 안 맞을 수도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김성주도 "좋은 지적이다. 저도 유럽에 가서 정통 피자를 먹었는데, 이게 정통이면 한국식으로 먹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공감했다.

그러나 피자를 먹어본 김성주는 "맛있다"라고 했고, 참치 맛을 걱정했던 정인선도 "참치인 줄 모르겠다. 담백하다. 소스 너무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백종원도 "제대로 배웠다. 이러면 와서 먹지"라며 "차라리 일반적인 피자는 안 했으면 좋겠다. 이 소스면 치즈만 올려도 맛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이어 닭강정집이 등장했다. 김성주, 정인선은 백종원이 기분 좋을 때 나오는 행동을 말해주며 주의를 줬고, 백종원은 "오늘은 당하지 말아야지"라고 결심하며 닭강정집으로 향했다. 계속 다리 풀리는 걸 신경 쓰던 백종원은 "끈 없냐? 다리 묶어놓게"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백종원은 밑간 개선, 마늘간장 소스 연구 등의 숙제를 확인했다. 정인선은 "다리를 말씀드렸더니, 이제 팔을 오픈 한다"라고 말했다. 사장님들이 계속 대화를 시도하자 백종원은 철벽 수비를 하기도 했다. 백종원은 밑간은 나아졌지만 미세하게 닭고기 맛이 난다며 닭강정 사이즈를 조절하는 게 나을 것 같다는 팁을 줬다. 백종원은 "일주일 안에 이 정도로 감 잡았으면 닭강정을 잘하는 집이 될 수 있다"고 용기를 주기도 했다.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 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앞서 백종원은 도봉구 창동 뚝배기파스타집의 빼쉐와 빠네 크림 파스타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토마토, 크림소스가 좋다고 칭찬했지만 "처음에 나왔을 땐 소스가 많았는데, 빵이 소스를 다 흡수했다. 기본기가 있으니까 메뉴 개발을 하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전율이 느린 현재는 해산물보다는 육류를 쓰는 게 나을 거라고 조언했다.

일주일 후,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일주일간 연구한 새로운 메뉴를 선보였다. 미트볼파스타를 맛 본 백종원은 "완자 맛이 난다. 깻잎을 넣었냐"고 물었다. 사장님은 "파슬리 대신 깻잎을 넣어봤다"고 답했다. 뭔가 아쉬운 백종원은 미트볼파스타를 가지고 피자집에서 솔루션 중인 파브리치오 셰프를 찾아갔다.

또 하나의 새로운 메뉴는 아란치니를 올린 토마토 파스타였다. 하지만 크림 커리 아란치니가 토마토와 조화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토마토 파스타와 크림파스타 각각에 아란치니를 올려 서당개협회 2MC의 의견을 물었다. 2MC는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이에 백종원은 "아란치니는 만들어두고 올리는 거니까 두 가지 다 팔면 되겠다"고 긍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